뉴스
2015년 06월 10일 05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0일 07시 39분 KST

한국 다녀간 대만 남성 고열 증세

연합뉴스

대만 북부의 한 의료기관에서 고열증세를 알려온 대만인(39)에 대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 여부를 확인 중에 있다.

10일 중앙통신사(CNA) 등 대만 매체에 따르면 6월 3일부터 8일까지 엿새동안 한국 여행을 다녀온 한 대만 남성이 대만 룽중(榮總)병원 신주(新竹)분원을 찾아 메르스 감염 여부를 의뢰했다.

룽중병원은 "이 남성은 한국 체류 기간에 의료기관을 방문한 적은 없었다"면서 "10일 중으로 2차 검사결과가 나올 것"으로 전했다. 병원은 신주분원에서 실시한 1차 검사결과 음성 반응을 보였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만 외교부는 9일 오후부터 서울과 경기도 지역에만 내렸던 '황색'(2단계) 여행경보 단계를 한국 전역으로 확대 적용한다고 발표했다.

외교부는 해외 현지에서 발생할 수 있는 위험 상황을 수위별로 구분해 '회색'(일반주의), '황색'(안전주의), '주황색'(방문위험), '적색'(입국금지) 등 4단계를 적용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