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10일 05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0일 06시 44분 KST

아파트 6층서 뛰어내린 모녀, 주민들이 받아 목숨 건졌다

Shutterstock / mast3r

경기 광주시 한 아파트 6층에서 뛰어내린 모녀가 위험을 무릅쓰고 이들을 받아낸 주민들에 의해 목숨을 건졌다.

9일 오후 11시 45분께 경기 광주시 곤지암읍 한 아파트 6층에서 A(36·여)씨가 베란다에서 10여분간 "살려달라"고 외친 뒤 딸(8)을 안고 뛰어내렸다.

당시 아파트 지상 화단 부근에는 A씨의 소란 탓에 주민 50여명이 모여 있었다.

A씨는 떨어지면서 안고 있던 딸을 놓쳤지만, 아래에 있던 주민 홍모(57)씨와 김모(26)씨가 떨어지는 이들을 각각 양팔로 받아냈다.

다행히 모녀는 목숨을 건졌다.

홍씨와 김씨는 이들을 받을 때의 충격으로 허리와 어깨 등을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지만 4명 모두 생명에 지장은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가 뛰어내리기 직전 어머니(68·여)와 다툰 뒤 딸을 데리고 방으로 들어가 창문을 통해 아래로 뛰어내린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주민 홍씨 등은 A씨의 '살려달라'는 소리를 듣고 부근으로 갔다가 모녀가 떨어지자 양팔을 벌려 이들을 받아냈다"며 "본인들도 자칫 잘못하면 위험에 처할 상황임에도 한치의 망설임 없이 행동했다. 모두가 무사해 다행"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