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9일 08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9일 10시 17분 KST

조계종, 부처님오신날 기념 성소수자 초청 법회 연다

Buddhist monks carry lanterns in a parade during the Lotus Lantern Festival to celebrate the upcoming birthday of Buddha on May 28, on a street in Seoul, South Korea, Sunday, May 19, 2012. (AP Photo/Ahn Young-joon)
ASSOCIATED PRESS
Buddhist monks carry lanterns in a parade during the Lotus Lantern Festival to celebrate the upcoming birthday of Buddha on May 28, on a street in Seoul, South Korea, Sunday, May 19, 2012. (AP Photo/Ahn Young-joon)

이런 것이 아마도 진정한 종교적 행위일 것이다.

대한불교조계종노동위원회는 부처님 오신날을 기념해 6월 17일(수) 저녁 7시30분 한국불교역사문화기념관 2층 국제 회의장에서 성소수자 초청 법회를 연다고 발표했다.

대한불교조계종노동위원회는 지난 2013년부터 매년 부처님오신날에 비정규노동자 등 사회적 소수자들을 초청했다. 이번 성소수자 초청 법회도 같은 취지로 열리는 것이다.

대한불교조계종노동위원회는 보도 자료를 톨해 "차이와 차별을 넘어 폭력과 혐오가 성소수자에게 가해지고 있는 실정에 깊은 우려를 표시하며 성숙한 문명사회는 소수자들의 인권과 인격을 차별로부터 감싸주는 사회라는 뜻을 담아 법회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법회에서는 조계종노동위원회 효록스님의 “모든 존재는 차별의 대상이 될 수 없다” 주제의 법회 강연도 있을 예정이다. 이런 것이 진정한 종교의 가르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