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7일 07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7일 07시 15분 KST

뉴욕타임스, 탈북 동성애 작가 장영진씨 소개

뉴욕타임스 온라인판 캡처 화면 (※ 클릭하면 원문을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일간 뉴욕타임스가 6일(현지시간) 동성애자임을 공개한 첫 탈북자 장영진(55)씨를 비중 있게 소개해 눈길을 끌었다.

장씨는 동성애를 금기로 여기는 북한에서 성장하며 군복무를 하고, 결혼을 하면서도 동성애에 대한 정보가 전혀 없어 자신의 성 정체성에 무지했다.

동성 친구와의 우정은 되돌아보면 동성애였지만, 이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했던 장씨는 부인과의 이혼을 시도하는 방향으로 해결책을 모색했다.

이혼 허가를 받지 못해 이혼도 실패하자 장씨는 결국 비무장지대의 지뢰밭을 건너 남쪽으로 왔지만, 한국 정보기관에 자신의 탈북과 관련한 '저간의 사정'을 설명할 수 없었다.

이후 동성애자 권익 옹호 관련 글을 보고서야 본인이 동성애자라는 것을 알게 됐지만, 한국에서의 삶도 쉽지 않았다.

평생의 반려자로 여겼던 연인에게 금전적 사기를 당하는 등 고난 끝에 그는 지난 4월 자전소설 '붉은 넥타이'를 내며 작가로 등단했다. 현재 서울 시내에서 건물 청소일을 하며 살고 있다.

뉴욕타임스는 동성애를 비도덕적인 행위로 여기는 북한에서는 동성애 권익옹호에 대한 개념 자체가 전혀 없다면서 북한 정권이 북한 인권 관련 조사를 주도한 마이클 커비 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위원장을 동성애자라고 비난한 예를 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