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7일 06시 06분 KST

[어저께TV] ‘마리텔' 백종원 독주? 홍석천·김범수 꿀잼이 보여준 정답

‘마이 리틀 텔레비전’이 독보적인 재미를 선사하는 백종원을 위협할 수 있는 신흥 세력을 구축했다. 바로 채팅창을 보며 네티즌과 끊임 없이 수다를 떨 수 있는 방송인 홍석천과 김범수다. 스스로 네티즌의 먹잇감이 되기를 자처하며 놀림을 당하는 홍석천, 강한 자기애를 바탕으로 팬미팅을 만드는 김범수가 철옹성 같은 백종원의 개인 방송에 조금은 균열을 만들었다. 물론 여전히 백종원은 큰 인기를 얻고 있으나 그를 맹렬히 쫓을 수 있는 신흥 세력은 등장만으로도 이 프로그램의 더 큰 흥미 요소가 되고 있다.

지난 6일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마이 리틀 텔레비전’은 파일럿 방송 때부터 고정적으로 출연한 김구라, 백종원과 새로운 출연자인 홍석천, 신수지, 샤이니 키가 개인 방송 대결을 벌이는 모습이 공개됐다. 인터넷 방송에서 거침 없는 욕설을 해서 주목을 받은 김구라, 요리 강습을 재밌게 하며 일약 ‘예능 대세’가 된 백종원은 사실상 ‘마이 리틀 텔레비전’의 고정 출연자다.

4번의 시청률 대결을 벌인 이 프로그램은 두 사람을 빼고 다른 출연자는 변화를 주는 구성을 띠고 있다. 김구라가 다양한 정보를 선사하며 토크쇼를 보는 듯한 구성으로 자신만의 방송을 만들었고, 백종원은 시청 점유율 50%를 넘나들며 ‘마이 리틀 텔레비전’의 인기의 한 축을 맡고 있다. 이 가운데 두 사람을 끌어내릴 수 있는 출연자가 나타날 지를 지켜보는 게 이 프로그램을 보는 또 다른 재미였다.

6일 방송은 의외로 재미를 선사하는 두 명의 소통 대가가 있었다. 바로 아나운서 출신 김범수와 다재다능한 재주를 가진 홍석천. 김범수는 미술 소개를 하기 위해 김구라의 방송에 등장해 예상 못한 강한 자기애를 뽐냈다. 실시간으로 댓글을 쏟아내는 네티즌의 주문을 다 들어주고, 심지어 브이자를 그리거나 윙크를 하며 팬미팅을 벌였다. 보통 게스트들이 악성 댓글과 ‘노잼(재미 없다)’는 지적에 위축이 되는데 김범수의 자존감은 독을 품고 달려드는 네티즌을 이길 수 있었다. 김구라가 “너무 소통을 한다”라고 말할 정도로 김범수는 미술 설명을 하면서 네티즌의 이야기 하나 하나를 놓치지 않았다.

김범수가 ‘소통왕’이 되는 과정은 백종원이 요리를 하며 네티즌의 말 한 마디 한 마디에 발끈하고 농담을 주고받으며 재미를 선사하는 과정과 흡사하다. 백종원이 네티즌의 댓글에 때론 화를 냈다가, 때론 빈정이 상했다가, 때론 사과를 하는 소통이 그의 방송을 보는 즐거움 중에 하나다. 김범수 역시 백종원 못지않게 네티즌과 소통을 하며 그 속에서 재미를 만들어냈다. 미술 지식을 뽐내다가 ‘지식 갑질’을 한다는 지적을 받고 급하게 사과를 하거나, 다른 출연자에게 윙크를 해달라는 네티즌의 말을 대신 옮겨 실행시키는 ‘오지랖’은 시청자들을 빵빵 터지게 했다. 언제나 반듯한 모습을 보이던 김범수의 재발견이었다.

홍석천 역시 네티즌과 대화를 잘 이어갔다. 개인 트레이너를 ‘게이 트레이너’라고 놀려대는 네티즌의 짓궂은 장난에도 웃음을 잃지 않으며 적극적으로 해명하고, 물론 이 해명이 네티즌의 장난을 부추겨 더 큰 웃음을 형성했다. 이후 효모 역시 호모라고 말하는 네티즌의 장난에 홍석천은 여러번 진땀을 뺐다. 백종원을 ‘놀려먹는’ 재미에 푹 빠져 있었던 네티즌에게 홍석천은 반응이 빨라 놀리면서 대화를 하기 좋은 새로운 인물이었다. 이를 잘 알고 있는 홍석천이 네티즌과 귀여운 설전을 벌이거나, 꿋꿋하게 자신의 방송을 이어가는 모습은 호감으로 다가왔다.

백종원이 자신을 놀리느라 바쁜 네티즌에게 발끈하며 대화를 즐겁게 한다면 홍석천은 애교로 응수한다. 오랜 방송 경력 내공을 가진 그가 이 같은 네티즌과 소통을 하면서도 자신이 해야하는 요리나 이야기를 이어가는 모습은 흥미를 자극한다. 인터넷 방송이 쉽지 않은 것은 즉각적인 반응이 스타들을 당황하게 만들기 때문. 홍석천 역시 긴장할 수밖에 없는 상황인데도 제법 능숙하게 대응을 하며 네티즌과의 장난의 판을 키웠다.

백종원을 필두로 ‘마이 리틀 텔레비전’에서 흥미를 자극하는 출연자는 공통점이 있다. 바로 네티즌과 장난을 치면서 나오는 웃음거리가 상당하다는 것. 네티즌과 민첩하게 의사소통이 가능한 출연자는 흥미를 어느 정도 확보한다. 이번에 홍석천과 김범수 역시 마찬가지였다. 결국 백종원이 ‘마이 리틀 텔레비전’의 인기 기둥이 된 이유도, 홍석천과 김범수가 기대 이상의 웃음을 선사한 것도 소통이 있기에 가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