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6일 11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6일 11시 49분 KST

WHO 메르스 합동조사단, 9일부터 한국서 활동한다

AP/연합뉴스

*위 이미지는 자료사진입니다.

세계보건기구(WHO) 합동조사단이 국내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 상황과 관련해 오는 9일부터 한국에서 우리 정부와 공동 조사에 나선다.

WHO의 한 관계자는 "스위스 제네바 본부와 필리핀 마닐라에 있는 서태평양 WHO 지역본부, 한국 정부가 5일(현지시간) 화상회의를 통해 최대한 이른 시일에 조사를 시작한다는 원칙에 합의했다"면서 "이에 따라 조사단에 참가하는 전문가들이 주말 시간을 이용해 늦어도 8일까지 한국에 도착한 다음 9일부터 조사에 착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케이지 후쿠다 WHO 사무차장이 이끄는 이 합동조사단에는 WHO 본부·서태평양 본부의 전염·바이러스·감염 예방 및 통제 전문가와 과거 중동에서 메르스 발병을 다뤘던 경험이 있는 공중보건 전문가 등이 참여한다. 또한, 미국과 중국 등의 관련 전문가들도 함께 참가할 예정이다.

합동조사단은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를 거점으로 오는 13일까지 메르스 최초 환자가 입원했던 병원과 이후 감염 경로, 격리시설 등을 둘러보고 관련 정보를 수집·분석할 계획이다.

조사단은 공식 조사에 앞서 국내에서 조사와 관련한 합동 브리핑도 할 예정인 것으로 전해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