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5일 05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5일 05시 40분 KST

전북 순창 70대 여성, 1차 검진에서 '메르스 양성'

연합뉴스

전북도 보건당국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최초 확진자와 같은 병원에 입원했던 A(72·여)씨가 1차 검진 결과 메르스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5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4∼21일 메르스 최초 확진자와 같은 병동에 입원했다가 22일 퇴원하고 자가격리 지시를 받았으나 무단으로 순창으로 온 것으로 확인됐다.

병문안을 온 아들도 지난달 30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 4일부터 발열 증상을 보여 순창지역 의원을 찾았고 1차 검진 결과 양성 판명이 났다.

전북도 보건당국은 A씨를 격리 병상으로 옮겼으며, 그와 접촉했던 의료진과 병원 환자 등 60여명과 마을주민 105명을 대상으로 자가 격리를 통보했다.

A씨의 메르스 감염 여부는 질병관리본부 확진을 통해 최종적으로 가려질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