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4일 20시 1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5일 07시 16분 KST

박원순 시장 긴급 기자회견 "메르스 감염 의사, 시민 1500여명과 접촉했다"(전문, 이동경로)

연합뉴스

박원순 서울시장이 4일 밤 10시30분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메르스 환자와 접촉한 의사가 관련 증상이 있었던 날 시민들 1천여 명이 있는 자리에 참석한 사실을 발표했다. 이 의사는 5월 30일 대형 행사에 몇 차례 나타났으며 이후인 지난 6월 1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의사의 해당 기간 이동 경로는 아래와 같다.

메르스 확진 판정 받은 의사 이동 경로

서울시에 따르면, 4번 환자와 접촉한 뒤 지난 1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ㄱ씨가 지난 30일 오후 7시 서울 양재동 엘(L)타워에서 1565명의 시민이 참석한 재건축조합 총회에 참석한 것으로 드러났다.

ㄱ씨는 경미한 증상이 나타난 지난달 29일 병원 근무 이후 서울 강남구 세곡동 자택으로 귀가했고, 다음날인 30일 오전 9시~낮 12시 병원 대강당에서 열린 심포지엄에 참석했다. 그는 이날 오후 6시부터 1시간 동안 가족들과 가든파이브(두끼)에서 식사해 오후 7시부터 30분 간 양재동 L타워의 재건축조합 총회에 참석했다.

31일부터 기침과 가래, 고열이 발생했고, 같은 날 오전 9시부터 1시간 동안 병원 대강당의 심포지엄에 참석했다가 몸이 좋지 않아 귀가했다. ㄱ씨는 이날 오후 9시40분께 다른 종합병원에 격리됐다.

- 6월 4일 한겨레

아래는 한겨레가 보도한 기자회견문 전문이다.

*****

우선 이렇게 밤늦은 시각에 기자들 불러 송구합니다. 그러나 저는 지금 매우 절박한 심정으로 이자리에 섰습니다. 워낙 중요하고 심각한 문제라고 판단해서 서울시는 금일 저녁 긴급대책회의 열었습니다. 그 결과 말씀드리겠습니다.

6월1일 서울시 소재 35번 환자가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35번 환자의 경우는 메르스의 지역사회 확산과 직결되는 서울시는 4차감염의 가능성은 낮다 하더라도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것이 최우선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35번 환자는 14번 환자와 접촉한 의사로서 5월29일부터 증상이 시작됐고 5월30일 증상이 심화되기 시작했습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5월30일 1565명이 참석한 개포동 재건축 조합행사에 참석했고, 대규모 인원이 메르스 감염위험에 노출되게 됐습니다. 이 35번 환자는 이틀동안 여러 곳에서 동선이 확인됐고, 그만큼 전파 감염의 가능성이 높아졌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35번 환자는 5월31일이 되어서야 시설격리 조치가 됐고, 6월1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메르스 관련 서울시 담당 공무원이 6월3일 늦은 오후에 개최된 보건복지부 대책 회의에 참석한 과정에서 자체적으로 인지하게 된 사실입니다. 다시 말씀드리면 이런 엄중한 상황에 대해 정보 공유 받지 못했습니다.

서울시는 1565명에 대해 메르스, 아마도 실제로는 훨씬 더 많은 사람들이 메르스 위험에 노출된 시민들이라고 생각합니다. 이들에게 해당사실을 알리고 추가적인 확산을 막기 위해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에 사실공표 및 대책 마련을 지속적으로 요청했습니다.

6월4일 오전부터 보건복지부 담당 국장에게 유선으로 연락을 취했으나 연결이 어려웠습니다.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는 35번 환자에 대한 정확한 정보를 갖고 있지 않았습니다. 이후 동선은 물론이고 1565명의 재건축조합 참석자 명단도 확보하고 있지 않았습니다.

아울러 보건복지부에서는 1565명의 재건축조합 행사 참석자에 대해 수동감시하겠다는 의견을 보내왔습니다. 서울시는 수동감시 수준의 미온적 조치로는 시민 안전 지킬 수 없다고 판단해 참석자 명단을 해당 조합으로부터 입수했습니다.

서울시는 메르스 위험에 노출된 재건축조합 명단을 입수했고 즉시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에도 제출했습니다. 해당 자료에 대한 적극적인 공개와 대처를 다시 한번 요구했습니다.

이후 금일 저녁 대책회의를 거치면서 서울시는 이제 서울시가 직접 나서야한다는 인식에 이르렀습니다. 자체적으로 해당사실을 시민본인에게 개별통보하고 확산 방지 위해 스스로 자택에 머물러 줄 것을 요청할 것입니다. 이 작업은 바로 오늘 저녁에 시작됐습니다.

또한 본인도 인지 못한 상황에서 메르스 위험에 노출됐을 가능성이 있는 일반시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서 35번 환자의 5월30일 이후의 이동동선을 지도화해서 가장 빠른 시간에 공개할 생각입니다. 더불어 자발적인 자택격리 역시 메르스 확산 방지를 위해 충분한 조치 아닌바. 서울시민의 생명과 안전을 확보하기 위해서 1565명 위험군 전원에 대해 잠복기 동안 외부출입이 강제적으로 제한되는 자택격리 실시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서울시는 이 모든 과정에서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유하겠습니다. 서울시는 이제 시민의 안전과 생명을 위해, 시민의 삶을 보호하는 길에 직접 나설 것입니다. 서울시의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해서 메르스 확산을 방지하고 시민의 안전을 지키는 일에 집중해나가겠습니다. 서울시 자체적으로 더 강력한 대책을 마련해나가겠습니다. 이 시간 이후부터는 제가 직접 대책본부장으로 진두지휘하겠습니다.

시민여러분 함께 힘을 모아주십시오. 우리는 위기상황에서도 서로 함께 힘을 모아온 저력이 있습니다. 메르스가 아무리 우리의 삶을 위협해도 우리가 함께 힘을 모은다면 극복하지 못할 것도 없다고 확신합니다. 메르스의 급속한 확산을 막고 함께 위기 극복하는 데 모두 함께 힘을 모읍시다. 서울시는 최선을 다할 것을 다시한번 약속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지금부터 서울시 메르스 방역대책본부장, 박원순 입니다. 시민의 생명과 관련된 문제에 밤낮이 있을수 없습니다. 절박한 심정으로 호소드립니다. - 밤 10시 40분 기자브리핑...

Posted by Won Soon Park on Thursday, 4 June 2015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