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4일 06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4일 06시 38분 KST

서병수 부산시장, 박근혜 대선 '비밀' 캠프 마련 개입했나

한겨레/연합뉴스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에게 2억원을 수수한 의혹이 제기된 서병수 부산시장이 18대 대선 당시 직접 대선 '비밀 캠프' 사무실을 알아봤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비밀 캠프' 사무실 운용 의혹과 관련해 서 시장과 조동원 당시 새누리당 홍보기획본부장 등 7명이 고소를 당한 것으로 3일 확인됐다. 2012년 대선 때 서울 여의도 에스트레뉴빌딩이 박근혜 후보 쪽 '비밀 캠프'로 운용된 사실은 이미 법원 판결로 드러난 바 있어 서 시장에 대한 조사가 불가피해 보인다.

서울 여의도에서 오피스텔 임대업을 하는 정아무개씨는 자신의 오피스텔 10곳을 대선캠프 사무실로 쓰고도 비용을 지급하지 않았다며, 서 시장 등을 사기 및 부당이득 혐의로 서울중앙지검에 고소했다. 피고소인에는 조 전 본부장과 김상민 새누리당 의원, 대선 비선조직으로 지목된 포럼동서남북의 전·현직 회장 등이 포함됐다.

정씨는 고소장에서, 남편과 동창이던 성기철 전 포럼동서남북 회장이 대선을 6개월 앞둔 2012년 6월 여의도 에스트레뉴빌딩에 있는 자신의 사무실로 찾아와 "(박근혜 대통령의) 서강대 동문들로 구성된 팀이 사용할 선거운동 사무실이 필요하다"며 사무실 임대를 문의했다고 주장했다. 정씨는 대선 뒤 돈을 준다는 말에 보증금 5000만원에 월세 500만원짜리인 105㎡ 규모의 오피스텔을 빌려줬다고 했다.

정씨는 그 뒤 박근혜 캠프 당무조정본부장을 맡기도 한 서병수 당시 새누리당 사무총장이 전화를 걸어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선거운동에 쓸 사무실이 더 필요하다는 요청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 요청에 따라 조 전 본부장이 에스트레뉴빌딩 1703호를 사용했고, 에스엔에스팀은 2012년 7월부터 2004호를, 당 청년캠프 유세단은 1801·2001·2002호를 사용했다고 했다. 정씨는 새누리당 대선 캠프 쪽이 사무실 10곳을 2012년 6월14일부터 길게는 지난해 5월까지 사용했다며, 총 임대료는 6억2400여만원이라고 했다.

정씨는 "약속만 믿고 있다가 대출 연체가 과다해 소유한 오피스텔을 모두 잃게 생겼다"고 주장했다. 정씨는 지난해 11월 청와대, 새누리당, 국민권익위원회에 이런 내용의 탄원서를 보내기도 했다.

정씨 소유의 오피스텔이 '비밀 캠프'로 쓰인 사실은 이미 드러난 바 있다. 성 전 회장 등 4명은 불법 선거운동 혐의(공직선거법 위반)로 기소됐고, 그는 2013년 10월 서울남부지법에서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았다. 당시 서강대 동문 모임인 '서강바른포럼'과 박근혜 후보 지지 모임인 포럼동서남북의 불법 선거운동이 확인되자 이들과 새누리당 사이에 어떤 연관성이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이 일기도 했다.

판결문에는 이 빌딩에서 이뤄진 불법 선거운동의 양태가 드러나 있다. 이들은 박 후보를 당선시키기 위해 2012년 초 '최정예 소셜네트워크서비스 요원' 30명을 선발했다. 여의도 에스트레뉴빌딩이 이 '비밀 캠프' 사무실로 쓰였다. 이들은 2012년 6월부터 에스트레뉴빌딩 1601호를 썼고, 2104호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 교육장 및 회의장으로 사용했다. 2103호는 서강바른포럼 사무실이었다.

이들은 그해 7월부터 본격적인 불법 선거운동에 나섰다. '카카오아지트' 대화방에서 서강바른포럼 직원과 박 후보를 지지하는 회원들로 구성된 소셜네트워크서비스팀, 미디어대응팀, 네이버 지식인팀, 포럼동서남북팀 등으로 나눠 상대 후보에 대한 부정적인 글을 작성해 공유하도록 한 뒤 포털사이트나 트위터 등을 통해 퍼 나르게 했다.

당시 재판부는 "조직적으로 선거운동을 기획하고, 인적·물적 시스템을 구축함으로써 서강바른포럼이라는 기관, 단체, 조직 또는 시설을 공직선거법상 선거사무소 또는 선거연락소처럼 이용했다"고 했다. 당시 새누리당 대선 캠프 관계자들도 이곳을 자주 오간 것으로 알려졌지만, 검찰이 이들은 조사하지 않아 의혹이 일기도 했다.

정씨는 당시 이 캠프에서 중추적 역할을 했다며 새누리당 쪽 인사들 이름을 구체적으로 언급했다. 하지만 정씨가 지목한 인사들은 그의 주장을 부인하거나 전화 연결이 되지 않았다. 김상민 의원은 <한겨레>와 한 통화에서 "우리는 당시 그 사무실을 쓴 적이 없다. 새누리당 청년국에 확인해봐도 그런 사실은 없다고 한다"고 밝혔다. 조 전 본부장도 "말도 안 되는 얘기"라고 했다. 포럼동서남북 쪽은 한 언론 인터뷰에서 현금으로 임대료를 줬다고 밝힌 바 있다. 서 시장은 전화 연결이 되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