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4일 03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4일 03시 27분 KST

의료진 2명 포함 5명 메르스 추가 확진

연합뉴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를 치료한 의료진 가운데 추가로 감염자가 나왔다.

보건복지부는 메르스 검사에서 의료인 2명을 포함해 5명이 양성으로 추가 확인돼 전체 환자 수가 35명으로 늘었다고 4일 발표했다.

새로 확인된 환자 중 3명은 지난달 15~17일에 첫 환자와 같은 병동에서 바이러스에 노출된 의료인, 가족 또는 병문안자로 파악됐다.

복지부에 따르면 32번 환자(54)와 33번 환자(47)는 지난달 15일에, 첫 감염자가 있던 ⓑ의료기관에 입원한 환자를 병문안하는 과정에서 메르스에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

34번 환자(25·여)는 이 의료기관에서 지난달 15~17일에 근무한 의료진이다.

35번 환자(38) 역시 의료진으로, ⓓ의료기관에서 14번 환자(지난달 30일 확진)를 진료했다.

31번 환자(69)는 ⓔ의료기관에서 16번 환자(지난달 31일 확진)와 같은 병실을 쓰면서 감염된 것으로 복지부는 파악했다.

이들은 모두 기존 확진자로부터 의료기관 내(병원 안)에서 감염된 사례로, 지역사회(병원 밖) 감염은 아니라고 보건당국은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