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3일 14시 4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3일 14시 51분 KST

정부, '메르스 대응 컨트롤타워' 구축한다

정부는 3일 메르스 확산 사태에 대처하기 위해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메르스 종합대응 컨트롤 타워를 구축해 운영키로 했다.

청와대는 이날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메르스 대응 민관합동 긴급점검회의를 개최한 결과, "정부는 메르스 확산 방지 및 방역 대응을 위해 종합대응 콘트롤 타워 역할을 하는 종합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TF에는 복지부 질병관리본부장과 이날 회의에 참석한 박상근 대한병원협회장, 김우주 대한감염학회 이사장, 김홍빈 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과장을 비롯해 서울대 오명돈 교수, 한양대 최보율 교수 등이 참여한다.

정부는 또한 범정부 차원의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국민안전처, 복지부, 외교부, 행자부, 교육부 등 관계 부처가 참여하는 '범정부 메르스 대책 지원본부'를 구성해 운영키로 했다.

박근혜 대통령이 3일 청와대에서 열린 메르스 대응 민관합동 긴급점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원영 고용복지수석은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현재 메르스 확진환자가 30명에 이르게 된 원인은 의료기관 내 감염이고, 지역 사회에 전파된 것이 아니므로 확진환자, 접촉자 및 의심환자들에 대해 물샐틈없이 끝까지 추적해 촘촘히 대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대책 방향"이라고 밝혔다.

또한, 회의에 참석한 대한병원협회장 등 전문가 3인은 "현재의 메르스 상황에 대해 아직 무차별 지역사회 전파가 아니라 의료기관내 감염이므로 필요 이상으로 동요하거나 불안해할 필요가 없다"는 공통된 의견을 제시했다고 최 수석은 전했다.

정부는 이와 함께 메르스의 추가적 확산 방지를 위해 확진환자와 관련된 정보를 의료기관간에 공유하는 조치를 취하기로 했다.

최 수석은 "가장 많은 확진환자가 발생한 의료기관에서 초기 감염확산 고리를 끊지 못한 것이 가장 뼈아픈 부분"이라며 "해당 사례에 대한 정확한 경위 등 사례분석 결과를 다른 의료기관과 공유해 유사 대응사례가 없도록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아울러 의심환자, 확진환자에 대한 통제를 보다 체계적으로 하기 위해 지역별 거점중심병원을 지정해 운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기로 했으며, 의료기관 내원후 확진에 이르기까지의 기간을 최대한 단축하고 확진 판정을 받은 환자에 대해선 더욱 철저히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글로벌 신종 감염병에 대한 대응력 제고를 위해 감염분야 의료인력을 포함해 의료전문인력 보강을 적극 추진키로 했으며, 이와 관련해 소요되는 예산을 내년도 질병관리본부 예산에 반영키로 했다.

최 수석은 "국민 불안을 해소하기 위해 가장 중요한 것은 정확한 정보의 투명한 공개에 있다"며 "가능한 한 공개할 수 있는 정보는 즉시 투명하게 공개하도록 해야 하며, 박 대통령도 이 점을 특히 강조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박 대통령이 주재한 긴급회의는 메르스 환자 사망 및 3차 감염자 발생 등 메르스 확산 사태로 국민의 불안과 우려가 커지고 있는데다 초기대응 실패 등 정부에 대한 비판 여론이 점증하는 가운데 열렸다.

Photo gallery 메르스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