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3일 12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3일 12시 28분 KST

일명 '장관님 메르스 마스크' 품귀 현상이 일어난 이유

보건복지부

문형표 장관의 3M 사의 1860 모델, N95 등급 마스크가 때 아닌 인기를 누리고 있다.

지난 2일 문형표 장관은 메르스 대책 관련 긴급 브리핑에서 "메르스 공포로 인해 N95 마스크 품귀현상이 일어나고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굳이 메르스 때문에 그런 추가 조치를 할 필요는 없다고 본다”라고 말한 바 있다. 이어 문 장관은 “마스크를 쓰는 건 전반적인 위생 관리를 위해 장려하는 사항”이라며 메르스 예방만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할 필요성은 없다는 뜻을 밝혔다.

문형표 장관이 착용한 것으로 알려진 N95 등급의 마스크.

그러나 지난 23일 인천공항 검역소를 방문한 문장관이 메르스 대응 상황을 점검하며 방진 마스크의 최상위 등급인 'n95' 등급마스크를 쓰고 있는 장면이 알려지면서 문제가 됐다.

TV 데일리에 따르면 문형표 장관이 착용한 3M사의 1860 마스크는 미국 식약청에서 인증받은 N95 등급으로 0.3 미크론 이상의 크기를 가진 파티클 95%를 거를 수 있는 마스크다.

한편 N95 마스크는 우리나라 식약처 기준 등급으로는 'KF94'에 해당한다. 보건복지부는 N95 마스크는 의료용으로 일상 생활에서는 숨 쉬기가 곤란해 활동하기 불편하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중앙일보는 이와 같은 마스크 품귀현상을 보도하며 롯데마트에서 5월 20일부터 6월 1일까지 마스크 매출이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259.8% 급증했으며 전주 동기(5월 7∼19일)보다는 67.2% 늘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