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3일 10시 3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3일 10시 39분 KST

충북의 한 중학교 '메르스 괴담' 문자 학생과 학부모에게 대량 발송

ASSOCIATED PRESS
A mother and her son wearing masks pass by a precaution against the MERS,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virus at a quarantine tent for people who could be infected with the MERS virus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ospital in Seoul, South Korea, Wednesday, June 3, 2015. South Korea on Tuesday confirmed the country's first two deaths from Middle East Respiratory Syndrome as it fights to contain the spread of a virus that has killed hundreds of people in the Middle East.(AP Photo/Ahn Young-joon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확산에 따라 휴업을 결정한 충북의 한 중학교가 학생·학부모에게 시중에 떠도는 '유언비어'를 사실인 것처럼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로 대량 발송해 물의를 빚고 있다.

3일 이 학교 학부모 등에 따르면 학교 측은 지난 2일 오후 5시 40분께 '청주에 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이라는 내용의 휴대전화 문자메시지를 학부모와 학생, 교사 등에 대량 발송했다.

학교 측은 또 이날 충북에서 처음으로 휴업을 결정한 학교들의 실명을 거론한 뒤 이들 학교에 '휴교령'이 내려졌다고 전해 불안감을 키웠다. '휴업'은 학생들만 등교를 하지 않는 것으로, '수업 중단'을 뜻하는 반면 '휴교'는 학교의 문을 닫는 '폐쇄'를 가리키는 것으로, 의미에 상당한 차이가 있다.

학교 측의 경솔한 문자메시지를 받고 극도의 불안감에 떨었던 학부모들은 뒤늦게 문자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는 것을 알고 분통을 터뜨렸다.

한 학부모는 "학교에서 확진 환자가 발생했다고 하니 (음성 판정이 나왔다는) 언론도 못 믿겠더라"며 "온종일 아이를 데리고 외출도 못하고 발만 동동 굴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다른 학부모는 "불필요한 불안감이 조성, 확산되는 것을 막고 진정시켜야 할 학교 측이 유언비어를 여과없이 유포시켜 학생과 학부모들을 떨게 만들다니 황당하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이에 대해 학교 측은 "긴박한 사안이라고 판단, 서둘러 상황을 전달하는 과정에서 혼선이 있었다"며 "학부모와 학생에게 정정 및 사과 문자메시지를 발송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충북에서는 한 초등학교 교사가 지난달 23일 병문안한 아버지가 지난 2일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확인돼 이 교사가 근무하는 학교와 역학관계에 있는 학교 5곳이 휴업 결정했다.

이어 이 교사와 아무런 관계가 없는 일부 학교에서도 학부모들의 빗발치는 요구로 모두 16곳의 유치원과 학교가 휴업을 결정하는 등 불안감이 확산했으나 정작 이 교사는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