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3일 07시 4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3일 07시 50분 KST

차원이 다른 덤프트럭의 보복운전 (동영상)

최근 경찰이 '보복운전'을 강력히 단속, 처벌하겠다는 뜻을 밝힌 가운데 24톤 덤프트럭이 끼어 들기 과정에서 충돌한 중형승용차를 들이받은 채 그대로 ‘밀면서’ 주행한 사건이 벌어졌다.

2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일 오후 6시35분쯤 영등포구 당산동 양화대교 남단의 노들길 진입로에서 박모(59)씨가 운전하던 덤프트럭이 차선을 변경하려는 과정에서 앞으로 끼어든 소나타 승용차와 부딪혔다.

사고 뒤 박씨는 트럭 앞부분이 승용차 운전석 쪽에 닿게 한 채로 시속 약 15km의 속도로 50여m를 밀어내며 운행했다. (뉴스1 6월2일)

보도에 따르면 운전자는 “승용차를 밀고 있는 줄 몰랐다”고 경찰에 진술했다. 참고로 사진 속 소나타의 무게는 1400kg이다. 경찰은 거짓말탐지기를 활용해 ‘보복 의도’가 있었는지 여부를 조사하고 있다.

소나타 운전자는 크게 놀라 인근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재차 강조하자면, 보복운전은 명백한 범죄다. '화가 나서 우발적으로 그랬다'는 말 같은 건 안 통한다.

보복성 끼어들기와 급정거로 교통사고를 유발한 운전자에게 징역형이 선고됐다.

(중략)

재판부는 "피고인이 화가 난다는 이유로 운전한 차량을 피해자 차량 앞에서 갑자기 정차해 추돌하게 하고 그대로 도주한 범행으로 죄질이 매우 중하다"며 "무고한 시민의 생명까지 살상하는 큰 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범행인 점에서 엄벌에 처해야한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뉴시스 1월15일)

보복운전은 도로교통법이 아닌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폭처법)이 적용돼 엄벌을 받는다. 최근 보복운전이 사회문제로 부상하자 보복운전 차량을 폭처법상 '흉기나 위험한 물건'으로 볼 수 있다는 견해가 우세해졌다. (연합뉴스 5월30일)

관련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