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3일 06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3일 06시 52분 KST

"메르스 예방 위해 209개교 휴업 또는 휴교"

한겨레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3일 "메르스 감염 예방을 위해 현재 209개교가 휴업 또는 휴교조치를 한 상태"라고 밝혔다.

황 장관은 이날 메르스 확산 방지대책 마련을 위해 서울·경기·충남·충북 교육감을 정부서울청사로 긴급 소집해 관련 대책을 논의했다.

그는 "학교는 집단생활이 이뤄지므로 학생감염만큼은 철저히 막아야 한다"며 "역학조사 마무리되어 안전이 확보되기까지는 적극적 예방방조치가 요구된다"고 말했다.

이어 "학교는 사회 일반보다 월등히 강화된 방역이 시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