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3일 05시 42분 KST

문재인 "메르스,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3일 악화일로인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와 관련, "대통령이 직접 나서야 한다. 청와대가 직접 컨트롤타워를 해야 한다"고 말했다.

문 대표는 이날 경기 양평의 가나안 농군학교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보건복지부는 이미 초기대응실패로 실기했을 뿐 아니라 무능한 대응으로 국민의 신뢰를 잃었다"며 이같이 촉구했다.

또한 "정부는 범정부적인 대책기구를 구성해야 한다"며 "지금부터는 위기수준을 '주의'에서 '경고'로 격상하고, 국가재난수준으로 대응해서 메르스 확산 방지에 총력을 다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3일 경기도 양평군 지평면 가나안 농군학교에서 진행된 국회의원 워크숍 중 현장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와 함께 "국민이 안심하고 믿을 수 있도록 중앙과 시·도 권역별로 보건소, 국·공립 종합병원을 포함한 광역별 긴급의료체계를 구축해야 한다"면서 "메르스 발생지역 및 의료기관 등 투명한 정보공개가 시급하다. 국민과 지역주민에게 메르스 피하기나 행동지침을 정확히 알려야 한다"며 재난정보시스템 가동을 요구했다.

그는 "국민은 국가의 역할이 뭔지 또다시 묻고 있다"며 "국가의 건강과 안전을 지키는 게 국가의 책무인데 국민건강이 위협받는 중대위기 상황이다. 정부의 안일한 인식과 무능한 대응이 초래한 결과'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문제는 앞으로도 여전히 제대로 된 대책도, 문제 해결을 위한 리더십도 보이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일단 더이상 우왕좌왕할 시간 없다. 국민 안전을 위해 모든 조치를 다해야할 때로, 국가자원을 총동원해 최악의 상황을 막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문 대표는 "당 차원에서 협력할 수 있는 것은 무엇이라도 적극 협력하겠다. 보다 적극적 대응을 위해 (당내) 메르스 대책팀을 확대 구축해 추후 메르스대책위원회를 만들 것"이라며 "복지부 장관 등 정부 무능에 대해 책임을 묻는 것은 나중 일이다. 지금은 함께 협력해 위기를 극복하는 게 우선"이라고 밝혔다.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