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2일 08시 2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2일 08시 20분 KST

인신매매 캠프에서 이슬람교 난민 로힝야족 여성이 성노예로 취급받고 있다

ASSOCIATED PRESS
A Rohingya woman stands at a temporary shelter in Bayeun, Aceh Province, Indonesia, Monday, June 1, 2015. Since early May, thousands of boat people from Myanmar and Bangladesh have been brought ashore from Southeast Asian waters. Several thousand more are believed to still be at sea after human smugglers abandoned their boats amid a regional crackdown. (AP Photo/Binsar Bakkara)

"수용소에 같이 갇혀 있던 로힝야족 여성들이 경비원들에게 집단 성폭행을 당하고 임신까지 했다."

미얀마의 종교적 박해를 피해 탈출한 이슬람교도 난민 로힝야족이 밀입국자 인신매매 캠프에서 성 노예 취급을 받거나 구타 등 가혹행위에 시달렸다고 말레이시아 베르나마 통신이 1일(현지시간) 전했다.

지난해 태국과 말레이시아 국경지역인 파당베사르의 한 인신매매 임시 수용소에 8일간 있었던 누르 카이다(24·여)는 "매일 밤 2∼3명의 젊고 예쁜 로힝야족 여성이 경비원들에게 끌려나갔다"며 "집단 성폭행을 당한 것 같다"고 말했다.

그녀는 "그들이 되돌아왔을 때 물어보지 않았지만, 표정을 보고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알았다"며 6개월 이상 수용소 생활을 한 여성 2명은 성폭행을 당한 이후 임신을 했다고 주장했다.

rohingya women

다른 수용소에 있다가 탈출한 누르 카이다의 남편 누룰 아민(25)도 로힝야족 여성들이 성폭행을 당했다고 증언했다. 그는 "우리가 갇힌 곳 근처에서 경비원들이 성폭행했기 때문에 피해 여성들의 비명과 울음소리가 들렸다"며 "그러나 밤이어서 무슨 일이 일어났는지 볼 수는 없었다"고 말했다.

모하마드 토하(23)는 1년 전 탈출한 말레이시아 국경지역 왕켈리안의 한 수용소에서 로힝야족이 구타와 굶주림에 시달리다가 죽은 일을 떠올렸다.

그는 "수용소 관리인들이 내 친구에게 말레이시아에 갈 수 있게 풀어주는 대가로 8천 링깃(242만 원)을 요구했지만, 미얀마의 브로커에게 땅과 집을 담보로 잡은 돈을 다 줘서 없다고 하자 철봉 등으로 집단 구타를 했다"고 전했다. 친구는 그 이후 움직임지도, 먹지도 못하다가 나흘 뒤에 숨졌고 자신이 직접 시신을 매장했다고 그는 말했다. 그는 "수용소에서 가혹 행위나 병으로 숨진 7명을 매장했다"며 "친구의 무덤을 판 일은 잊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말레이시아와 태국 국경지역에서는 최근 로힝야족이나 방글라데시 난민을 감금한 인신매매 조직의 캠프와 난민 시신 매장지가 잇따라 발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