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1일 14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2일 05시 55분 KST

질병관리본부, 최초의 메르스 환자가 요청한 확진검사 2번이나 거부했다

shutterstock

질병관리본부가 최초의 메르스 환자가 요청한 2번의 확진 검사를 거부한 것으로 나타났다.

YTN은 "최초 메르스 환자는 지난 17일 병명을 모른 채 병원 3곳을 전전하다 서울의 한 종합병원 응급실을 찾았다"며 다음과 같이 설명했다.

환자 가족들이 정부 당국과 입씨름을 한 내용을 들여다보면 정말 경악할 만하다.

진료를 하던 해당 병원 의사가 메르스를 의심했고 환자가 중동지역인 바레인을 다녀온 사실까지 확인한 뒤 18일 오전 질병관리본부에 확진 검사를 요청했다. 하지만 질병관리본부는 바레인은 메르스 발생국이 아니라며 검사 요청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대신 12가지 다른 호흡기 질환이 아닌지 검사하라고 답했고, 병원 측은 12가지 검사를 다 해봤지만 아닌 것으로 나오자 질병관리본부에 메르스 검사를 다시 요청했다. 이 과정에서 환자 가족들이 검사를 안 해주면 정부기관에 있는 친인척에게 알리겠다는 말까지 하자 질병관리본부는 마지 못해 검사를 시작했다. (6월1일, YTN)

결국, 검사 결과는 메르스 확진으로 나왔다.

이 같은 사태는 질병관리본부의 메르스 확진 시스템에 따른 문제인 것으로 풀이된다.

중동 가운데서도 메르스가 발병한 지역이 아닌 중동 나라를 방문하고 올 경우 증상이 있는 환자에 대해서는 검사를 하지 않는 것이 원칙이라는 것이다.

양병국 질병관리본부장은 지난달 27일 아주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바레인에서 환자가 한 명도 없어 먼저 다른 검사부터 하는 게 권고사항”이라며 해명했다.

이 때문에 정부 확진 방식에 대한 근본적인 검토가 필요한 부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