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1일 13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1일 13시 40분 KST

유료화된 저가항공사 기내식 메뉴와 가격(전체 리스트)

제주항공에 이어 이스타항공이 1일부터 생수를 제외한 모든 음료와 식사를 유료화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이스타항공은 인천공항에서 3시간 이상 걸리는 국제선(홍콩·방콕·코타키나발루·푸켓) 항공편에서 승객이 탑승 3일 전까지 예약한 음식을 판매한다.

그동안 이스타항공은 방콕과 코타키나발루 노선에만 무료로 간단한 식사를 제공하고 △컵라면(3000원) △커피(3000원) △맥주(4000원) 등은 유료로 판매해 왔다.

메뉴와 가격은 아래와 같다. 신용카드 결제만 가능하며, 사전 주문 예약 문의는 1544-0080로 전화하면 된다.

default

default

제주항공도 2013년 일본, 태국 등 일부 노선에서 즉석 비빔밥 등을 유상 판매하다 작년 2월부터 전체 국제선 노선으로 확대한 바 있다.

또한, 올해 3월부터는 220㎖ 용량의 파우치형 소주(5000원)를 팔고, 사전 주문 받는 기내식 메뉴에 스테이크와 생선요리, 어린이를 위한 도시락 등을 추가했다.

사전 주문 서비스는 제주항공 홈페이지를 통해 항공권을 구입한 승객이 제주항공 홈페이지를 통해서만 이용할 수 있으며, 출발 5일 전 1인당 1개까지 주문할 수 있다.

default

default

한편 진에어, 에어부산, 티웨이항공 등은 국제선 승객에게 간식이나 식사를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저가항공사 가운데 유일하게 곤드레 나물밥 등 따뜻한 음식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는 에어부산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항공권을 싸게 팔더라도 승객들에게 따뜻한 식사와 음료 제공은 기본으로 하자는 게 회사 방침"이라며 "장기적으로 회사에 더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