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1일 09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12일 05시 59분 KST

메르스 격리자 682명으로 급증했다

241

메르스 환자와 접촉해 현재 자가·시설 격리 중인 대상자가 682명으로 급증했다.

'연합뉴스'는 "보건복지부가 1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중앙청사에서 열린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일일 상황 보고 브리핑에서 "메르스 환자와 밀접 접촉해 격리된 사람은 715명이고 33명은 잠복기가 지나 격리 해제된 상태"라고 밝혔다.

복지부 권준욱 메르스중앙대책본부 기획총괄반장이 밝힌 상황은 다음과 같다.

현재 격리대상자 682명 중에 메르스 첫 번째 환자인 A(68)씨가 두 번째로 방문한 ⓑ의료기관에서 밀접 접촉한 것으로 추정되는 사람은 61명"이라며 "전체 격리 대상자에는 2차 감염 우려자와 3차 감염 우려자가 모두 포함돼있다. 현재 격리된 682명 가운데 고위험군에 속해 시설 격리 대상자 가능성이 있는 대상자는 전체의 35%다. 환자 18명 가운데 5명은 상태가 불안정한 상황이다. 특히 6번째 환자 F(71)씨는 신장질환으로 인공투석과 기계호흡치료를 실시하고 있으며 심폐보조기인 '에크모'도 부착한 상태다. (연합뉴스 6월 1일)

이처럼 격리대상자가 급격하게 증가함에 따라 사회경제적 활동을 하지 못해 생기는 경제적 불이익을 국가가 보전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정부는 현행 '긴급복지지원제도'를 바탕으로 어려운 형편의 격리 대상자들에게 4인 가구 기준 월 110만원의 생계비를 지원할 계획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한국경제와의 인터뷰에서 "메르스 사태가 이례적 경우인 만큼 당사자를 지원할 근거가 긴급복지지원제도 외에는 없다"며 "자신의 격리로 온 가족의 생활이 어려운 경우라면 바로 생계비 지급이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설명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