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1일 08시 22분 KST

베이징서 '쓰레기 물'이 '유명 생수'로 둔갑(사진)

쓰레기가 가득한 우물에서 나온 물이 '유명 생수'로 둔갑해 중국 베이징 시내에 유통된 사실이 드러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국 베이징시 식약품당국은 지난달 중순부터 시중에서 유통 중인 생수 제품에 대한 집중 단속을 벌였고 그 결과 '가짜 생수'를 만들어 팔아온 이른바 '흑수공장'(黑水廠) 6곳을 적발했다.

이들은 베이징 교외 등에서 취수시설 등을 설치해 지하수를 길어올린 뒤 이 물을 유명 생수로 속여 일반 가정과 기관, 학교 등에 팔아온 혐의를 받고 있다.

한 '가짜 생수' 제조업체가 쓰레기가 가득한 우물에 취수관을 설치하고 물을 끌어올리는 모습.

특히 적발된 업체 가운데는 쓰레기가 가득한 우물에 취수관을 설치한 곳도 있었으며, 이 물은 소독도 거치지 않은 채 최대 1천 통 씩 공급됐다.

'가짜 생수'는 세균이 기준치의 수백 배 수준에 이를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중국 당국은 '가짜 생수' 유통 사례가 더 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단속을 강화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