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1일 08시 1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1일 08시 16분 KST

개그맨 출신 백재현 '사우나 성추행'으로 기소

루나틱

개그맨 출신 공연 연출자 백재현(45)씨가 사우나에서 남성을 성추행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조사부(김덕길 부장검사)는 준강제추행 혐의로 백씨를 불구속 기소했다고 1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백씨는 지난달 17일 새벽 서울 종로구 명륜동의 한 사우나 수면실에서 술에 취해 자고 있던 남성 이모(26)씨를 추행하는 등 유사성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KBS 특채 개그맨 출신인 백씨는 최근에는 공연 연출자로 활동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