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6월 01일 07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6월 01일 07시 51분 KST

'무기로 쓰려고?' 안 딴 캔 음료수 주문한 무슬림 차별한 항공사

ASSOCIATED PRESS
FILE - This Monday, Oct. 15, 2012 file photo shows two cans of Caffeine Free Diet Coke on ice in Surfside, Fla. During a conference call with analysts Tuesday, Oct. 15, 2013, a Coca-Cola executive noted that Diet Coke was

따지 않은 음료수 캔을 요구한 무슬림 여성에게 "음료수 캔이 무기로 사용될 수 있다"는 궤변으로 차별을 정당화한 미국 항공사에 비난이 쇄도하고 있다.

31일(현지시간) 미국 CNN 방송에 따르면, 노스웨스턴대학에서 종파를 초월해 종교 문제를 다루는 여성 무슬림 사제인 타헤라 아흐마드(31)는 이틀 전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젊은이들의 대화를 촉진하고자 시카고에서 워싱턴D.C.로 유나이티드 항공기를 타고 가다가 황당한 일을 겪었다.

I am sitting on a United airlines flight in the air 30,000ft above and I am in tears of humiliation from discrimination....

Posted by Tahera Ahmad on Friday, 29 May 2015

무슬림을 상징하는 히잡을 쓴 그는 음료수 서비스 시간에 승무원에게 위생상의 이유로 따지 않은 다이어트 콜라 캔을 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나 승무원은 그럴 수 없다고 답하면서도 아흐마드 바로 옆에 앉은 남성에게는 따지 않은 맥주 캔을 줬다.

아흐마드가 차별한 이유를 묻자 승무원에게서 어처구니없는 답이 돌아왔다. "비행기에서 따지 않은 음료수 캔을 무기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줄 수 없다"는 게 승무원의 답변이었다.

아흐마드는 차별을 당했다며 승무원에게 따지자 승무원은 갑자기 맥주 캔을 딴 뒤 "이렇게 해야 무기로 사용할 수 없다"며 면전에서 다시 모욕을 줬다.

이것으로 끝난 것이 아니었다.

아흐마드가 이 광경을 주변인들에게 지켜봤느냐고 묻자, 복도 쪽에 앉은 한 남성이 "당신과 같은 무슬림은 음료수 캔을 무기로 사용할 수 있으니 닥치고 있어라"라고 도리어 화를 냈다.

아흐마드는 페이스북에 "남성 승객의 눈과 목소리에서 증오를 느꼈다"며 "주변 승객들이 나를 옹호해주고 무언가를 말해줄 줄 알았지만, 그러지 않아서 울 수밖에 없었다"고 썼다.

아흐마드의 사연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타고 알려지자 유나이티드 항공 탑승을 거부해야 한다는 움직임이 일고 있다.

저명한 미국 무슬림 성직자인 수하이브 웨브는 "모든 이들이 심한 편견으로 가득한 유나이티드 항공이 역겹다는 사실을 알아야 한다"고 트위터에 글을 남겼다.

그는 다이어트 콜라 캔과 함께 아흐마드를 지지하는 해시태그를 붙인 사진을 트위터에 올리기도 했다.

그 밖에도 유나이티드 항공이 매우 부끄럽고 역겨울 정도로 심한 편견과 인종차별을 보여줬다며 혀를 차는 이들이 많았다.

영국의 일간지 데일리 미러는 미국 연방항공청(FAA)이 승객 1명당 다이어트 콜라 한 캔의 15배에 달하는 최대 5ℓ의 면세 주류를 비행기에 지니고 탈 수 있도록 허락하고 있다며 따지 않은 음료수나 병이 무기가 될 수 있다던 유나이티드 항공의 궤변은 누더기와 같은 말이라고 비판했다.

사태가 심상치 않자 유나이티드 항공은 30일 성명을 내고 "우리 항공사는 다양성을 강력하게 지지한다"며 진화에 나섰다.

이 항공사는 처음에는 승무원과 아흐마드 사이에 오해가 있었다며 일을 덮으려다가 보이콧 움직임이 확산하자 정확히 무슨 일이 있었는지 아흐마드와 접촉해 알아보겠다고 태도를 바꿨다.

I am truly dissapointed at the latest statement by United Airlines. Unfortunately United has dismissed my entire...

Posted by Tahera Ahmad on Sunday, 31 May 2015

미국 언론은 이번 사건을 극악무도한 이슬람국가(IS)의 발호 이후 미국 내에서 급속도로 번지는 이슬람포비아(이슬람 혐오증)의 한 단면이라고 지적했다.

CNN 방송은 2013년 퓨리서치 센터의 여론 조사 결과 응답자의 42%가 이슬람을 다른 어떤 종교보다 신봉자들에게 폭력을 조장하는 종교라고 답했다고 전했다.

같은 조사에서 미국의 무슬림은 성소수자, 흑인, 히스패닉, 여성보다도 더 심한 차별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