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31일 12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31일 18시 24분 KST

출근길 여성에게 납탄 쏜 용의차량 공개 수배(

경찰이 출근길 여성에게 납탄을 쏘고 도주한 용의자가 탄 것으로 추정하는 차량을 공개 수배하기로 했다.

경남지방경찰청 형사과는 지난 29일 창원시 마산합포구의 한 주택가 도로에서 출근하던 여성에게 납탄을 쏘고 달아난 용의자가 탔을 것으로 의심하는 차량을 31일 공개했다.

경찰은 용의차량을 밝은 색(미색 또는 연두색) 계열의 옵티마·옵티마 리갈·SM520으로 추정했다.

또 녹색 번호판, 타이어 휠 구멍 7개, 측면 보조 방향 지시등, 차량 측면 하부 은색 몰딩, 은색 손잡이를 갖추고 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사건 발생 이후 한 제보자가 제출한 차량의 블랙박스를 통해 용의차량을 지목했다.

납탄 제거 수술을 받고 회복 중인 김모(26)씨도 용의차량 사진을 보고 범행 현장에서 목격한 도주 차량과 비슷하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 측은 "29일 오전 7시 20분에서 8시 사이 산마루 찻집 일원 산복도로를 통과하면서 범행을 목격했거나 단서가 있는 분들의 제보가 절실하다"며 "범행 현장 주변을 통과한 블랙박스 장착 차량 운전자들의 적극적인 제보도 바란다"고 당부했다.

경찰은 결정적 제보자에게는 최고 1천만원의 신고보상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제보는 ☎ 112 또는 마산중부경찰서(☎055-240-2272)로 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