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31일 11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31일 11시 43분 KST

아프리카 사람들을 살리는 주머니쥐 특공대(사진, 동영상)

사진 속의 쥐는 ‘아프리카산 주머니 쥐’다. 보기에는 농작물을 훔쳐먹는 들쥐의 한 종류처럼 보이지만, 이들은 정식 훈련을 받은 후 냄새를 맡아 지뢰를 탐지한다. 지뢰가 매설된 아프리카 사람들의 입장에서는 자신들을 죽음과 장애로부터 구해주는 고마운 쥐인 것이다.

‘주머니쥐 특공대’는 지난 1997년, 벨기에의 비영리 단체인 ‘APOPO’에 의해 운영돼왔다. 주머니쥐들이 20분 동안 탐지할 수 있는 영역은 약 200평방미터. 지뢰 탐지기를 든 사람이라면 약 25시간이 걸리는 넓이다. 이 쥐들은 지난 2013년 기준으로 볼 때, 하루 평균 약 9개의 지뢰를 찾아냈다.

동물보호를 염려하는 사람들은 주머니쥐를 인간 대신 지뢰의 위험에 노출시키는 게 아닐까 걱정할 수도 있다. 하지만 APOPO는 임무를 수행하던 도중 죽는 쥐는 없다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지뢰가 폭발하기 위해서는 약 5kg의 압력이 있어야 하지만, 특공대로 투입되는 쥐들의 몸무게는 1.5kg를 넘지 않는다고 한다. 또한 투입 전 피부에 선크림을 발라서 피부암으로부터도 보호해준다고 한다. 더이상 임무를 수행할 수 없거나, 나이가 든 쥐는 은퇴시켜서 다시 자연에서 살 수 있도록 적응훈련을 시키기도 한다.

APOPO는 주머니쥐가 매년 살리는 사람들의 수가 수천 명에 이를 것이라고 전했다. 아래는 APOPO의 페이스북 페이지와 홈페이지가 공개한 사진들이다. 지뢰를 찾은 쥐에게는 바나나를 상으로 준다고 한다.

Photo gallery Heroic Rats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