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31일 10시 5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31일 11시 00분 KST

'기름유출' 태안에 물새가 돌아오고 있다(사진)

유류 유출사고로 몸살을 앓았던 태안해안에 물새가 돌아오는 등 이 지역 생태계가 제 모습을 되찾는 징후를 보이고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태안해안의 몽산포와 기지포, 바람아래해안에서 쇠제비갈매기와 흰물떼새 번식지를 잇달아 발견했다고 31일 밝혔다.

갓 부화한 흰물떼새 새끼

2007년에 발생한 유류 유출사고 이전인 2005년 바람아래해변에서 검은머리물떼새 1쌍이, 2012년에는 기지포해안에서 흰물떼새 둥지가 각각 발견된 바 있다.

몽산포와 기지포, 바람아래해안에서 알과 함께 물새 번식둥지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라고 공단은 설명했다.

일반적으로 조류는 먹이가 많고 천적으로부터 방해가 적은 지역을 번식지로 정한다. 따라서 번식둥지가 발견됐다는 것은 조류 먹이원인 해양생물이 풍부하다는 것을 의미한다. 즉 해양생태계가 회복되고 있다는 증거라고 공단은 밝혔다.

이번 달 태안해안에서 발견된 흰물떼새.

흰물떼새와 쇠제비갈매기는 3월 하순부터 6월께 해안의 모래땅, 하구의 삼각주 등지에서 주로 번식하는 여름철새이자 통과철새이다.

둥지에 조개껍데기와 작은 돌 및 나뭇가지 등을 깔고 알을 보통 3개 낳는다.

신용석 국립공원연구원장은 "태안해안의 조류서식지가 점차 안정되고 있다는 증거"라며 "이 지역을 특별보호구로 선정해 서식지를 보호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흰물떼새의 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