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29일 07시 55분 KST

검찰, 박근혜 대선캠프 관계자 자택 전격 압수수색

ASSOCIATED PRESS
South Korea's President Park Geun-hye attends a meeting with the business community at the Sao Paulo Industries Federation in Sao Paulo, Brazil, Friday, April 24, 2015. Park Geun-hye is in Brazil on a two-day visit. (AP Photo/Andre Penner)

검찰이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의 2012년 대선자금 제공 의혹과 관련해 처음으로 의혹 관련자의 자택 등지를 압수수색하며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성완종 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 특별수사팀(팀장 문무일 검사장)은 2012년 대선 당시 새누리당 선거대책위원회에 몸담았던 김모씨의 자택을 29일 전격 압수수색했다.

특별수사팀은 검사와 수사관을 김씨의 자택으로 보내 컴퓨터 하드디스크와 개인 서류, 이동식 저장장치, 수첩류 등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이 성 전 회장의 대선자금 제공 의혹과 관련해서 사건에 연루된 의혹을 받는 인물을 직접 겨냥해 압수수색을 벌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관련기사 :

이는 경남기업 내 비자금 조성 경로에 대한 조사와 성 전 회장 측근 등을 상대로 한 보강수사를 통해 의혹을 뒷받침할 단서를 일부 확보했다는 것으로 받아들여져 수사 추이가 주목된다.

검찰은 이날 오후 3시에 김씨를 소환 조사하기로 하고 관련 사실을 김씨에게 통보했다고 밝혔다.

대선 당시 김씨는 새누리당 선대위에 속해 있었으며 수석부대변인 직책을 맡았다.

경남기업 재무담당 부사장이었던 한모씨는 검찰 조사에서 대선을 앞두고 성 전 회장의 지시에 따라 현금성 비자금 2억원을 마련했고, 이 돈이 경남기업을 찾아왔던 김씨에게 전달된 것으로 안다는 취지로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씨는 당시 김씨가 돈을 받아갔다는 현장을 직접 봤다는 진술은 내놓지 않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한씨의 진술이 직접적인 증언이 아니라는 점에서 검찰은 그동안 성 전 회장의 대선자금 의혹을 뒷받침할 또 다른 단서를 추적해 왔다.

비자금 출처로 지목된 경남기업의 건설 현장 지원금(전도금) 32억원의 용처를 일일이 규명하는 한편 성 전 회장의 서산장학재단이 또 다른 비자금 창구일 수 있다고 보고 지난 15일 압수수색하기도 헀다.

한씨와 성 전 회장의 측근들을 수시로 불러 조사하면서 2012년 대선을 앞둔 성 전 회장의 행적과 자주 접촉했던 정치권 인사 등을 파악하기도 했다.

특별수사팀은 김씨를 상대로 성 전 회장에게서 금품을 건네받았는지, 받았다면 대선 캠프 내에 누구에게 전달했는지 등을 집중 추궁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

PRESENTED BY 볼보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