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28일 14시 05분 KST

일본, 조선인 강제노동 시설 등 세계유산 등재 관해 한국 정부에 "타협하자" 제안

연합뉴스

조선인 강제노동 시설이 포함된 일본의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추진과 관련, 일본이 우리 정부에 "타협 방안을 논의하자"고 밝힌 것으로 28일 전해졌다.

일본 측은 지난 22일 도쿄에서 열린 최종문 외교부 유네스코 협력대표와 신미 준(新美潤) 일본 외무성 국제문화교류심의관과의 첫 협의에서 이 같은 입장을 우리 측에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 측은 당초 일방적 등재 추진에 대한 우리 정부의 문제 제기에 "정치적 주장"이라고 반박해왔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 산하 민간 자문기구인 국제기념물유적협의회(ICOMOS,이코모스)가 지난 15일 '등재 권고안'에서 "전체 역사를 알 수 있도록 하라"고 권고한 이후 타협 여지를 남긴 것이다.

일본 측은 등재를 추진하면서 1850년부터 1910년으로 시기를 한정했지만 1940년대에 집중됐던 조선인 강제노동도 포함돼야 한다는 것이 이코모스의 '전체 역사' 권고의 의미라는 것이 우리 정부의 판단이다.

세계유산위원회 홈페이지에는 위원국들의 회람을 위해 '전체 역사를 알 수 있도록 하라'는 이코모스의 권고 내용이 들어간 결정문 초안이 이미 게시돼 있다.

세계유산 등재 여부는 다음달 28일부터 7월8일까지 독일 본에서 열리는 제39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최종 결정된다.

일본 측이 타협방안을 언급함에 따라 일본 측이 "역사는 기억돼야 한다"는 우리 정부의 입장을 반영해 타협안을 낼 수 있을지 주목된다.

한일 양국이 2차 협의를 하기로 합의한 가운데 우리 정부는 서울에서의 협의를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그동안 일본은 이코모스가 '전체 역사' 권고를 하기 전에 세계유산으로서의 등재 권고 결정을 내린 것과 관련, 우리 정부에 이코모스의 전문성을 존중하라고 해왔다면서 "그런 이코모스가 '전체 역사를 알 수 있도록 하라'고 권고한 만큼 일본 측이 이를 딱 자를 수 있겠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역사라는 것은 전체를 봐야지 (특정시기를) 잘라서 하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다"면서 "일본이 이코모스의 권고를 이행하는 것이 기본적 자세이고, 권고의 무게를 충분히 알고 있을 것으로 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코모스의 '전체 역사' 권고는 "우리가 전달한 우려가 타당하다고 생각해 포함시킨 것이 확실하다"고 강조했다.

이 당국자는 조선인 강제노동 시설인 7개 시설에 대해 "등재에서 제외돼야 한다는 것이 우리 정부의 확고한 입장"이라고 언급, 기존 "등재냐 아니냐 이분법적 접근이 아니다"고 설명해오던 우리 정부의 입장이 보다 강경해진 것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당국자는 다만 "일본이 마치 아무 일도 없었다는 듯이 강제노동 시설에 대해 세계유산으로 등재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 저쪽이 어떻게 나올지에 따라 우리의 대응도 달라지는 것"이라면서 유연한 접근 가능성을 열어놨다.

우리 정부는 등재 자체를 막지 못하면 결정문에 강제노동 사실을 적시하거나 관련 시설에 기념비 설치나 영상물 제작 등의 타협안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이 등재를 신청한 23개 근대산업시설 가운데 '지옥도'라는 별칭이 붙은 하시마(端島) 탄광을 비롯해 7곳이 대일 항쟁기 조선인 강제징용의 한이 서린 시설이다. 이들 7개 시설에 5만7천900명의 조선인이 강제동원됐고 그중 94명이 강제동원 중에 사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