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28일 11시 2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28일 14시 26분 KST

드디어 두바이에 '물에 뜨는 집'이 지어진다(화보)

두바이는 거액의 예산을 들인 어마어마한 건축 프로젝트로 유명하다.

그런데 두바이의 최신 프로젝트 '물에 뜨는 해마(The Floating Seahorse)'는 정말이지 대단하다. 무려 수면 아래에도 수중을 볼 수 있는 방이 있는, 정말로 물에 뜨는 집이다.

두바이의 개발업체인 Kleindienst 그룹은 지난 3월 개최된 '두바이 국제 보트 쇼'에서 '물에 뜨는 해마'의 가상 완성도를 공개했다.

구조적으로 따지자면 이 집은 추진력이 없는 배나 마찬가지로, 2016년 말까지 모두 42개가 지어질 예정이다.

집은 모두 3개의 층으로 나누어져 있고, 최상층에는 갑판이 있으며, 1층의 거실은 해수면에 있다. 그 아래에 있는 침실과 욕실은 수면 아래 잠겨 있어서 수중의 파노라마를 즐길 수 있다.

게다가 이 프로젝트의 더욱 대단한 점은 환경친화적이라는 것이다. Kleindienst 그룹은 "우리는 이 화려한 은신처 아래 인공 산호초를 만들 예정이며, 그것은 해마가 안전하게 서식 할 수 있는 보호 지역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그래서 이걸 누가 사냐고? 이미 5월까지 35채가 판매 완료됐다. 이 글을 보는 당신에게도 돈이 충분하다면? 두바이로 가서 해마 한 채 지르시라.

Photo gallery The Floating Seahorse See Gallery

All photos courtesy of Kleindienst Group.

허핑턴포스트US의 'Dubai's 'Floating Seahorse' Homes Are Partially Submerged And Totally Futuristic'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