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28일 10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28일 10시 10분 KST

비행기 '문열림 경고등' 뜨자 승무원이 문 잡고 운항

lkarasawa/Flickr
Boeing:737-8Q8SN:30684/1689Ex: Malev - HA-LOU

운행 중인 비행기의 '문 열림 경고등'이 켜진다면 어떤 조치를 해야 할까.

지난해 1월 이스타항공 비행기에서 승무원이 문 손잡이를 잡은채 운항하고, 문에 테이프를 붙인채 회황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김정숙 부장판사)는 이스타항공 기장 A씨가 국토부를 상대로 항공종사자 자격증명 효력 정지 처분을 취소해달라며 낸 소송에서 A씨의 청구를 기각했다고 28일 밝혔다.

사연은 이렇다. A씨는 지난해 1월 인천공항을 출발해 청주공항에 착륙한 여객기를 조종했다.

국토부는 이 비행기가 이륙 후 주경고등과 후방도어 열림 경고등이 2회 켜져 승무원이 도어 핸들을 잡은 상태로 비행했는데도 결함사항을 탑재용 항공일지에 기록하지 않았다며 작년 7월 A씨에게 항공종사자 자격증명(운송용 조종사) 효력 정지 30일의 처분을 내렸다.

A씨는 "경고등이 켜졌다가 저절로 꺼지자 객실승무원에게 후방 도어를 확인하도록 했을 뿐, 후방 도어 핸들을 잡게 한 상태로 운항한 바 없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법원은 A씨가 사건 다음 날 이스타항공 안전보안실에 보낸 이메일 내용과 사무장과 승무원의 진술 등을 토대로 A씨가 운항기술기준을 위반한 사실이 있다고 판단했다.

A씨의 이메일에는 '항공기 이륙 후 경고등이 들어온 후 2∼3초 후에 바로 꺼짐. 승무원들에게 방송해 L2 도어로 가서 잠김 상태를 확인해보라고 함. 잠시 후 승무원에게서 도어 핸들을 다시 잘 잠갔다는 보고를 받음. 약 1분 후 다시 경고등이 들어온 후 2∼3초 후에 바로 꺼짐. 청주까지 얼마 멀지 않았으니 착륙할 때까지 도어 핸들을 잡고 가도록 지시함'이라고 적혀 있었다.

재판부는 "항공기가 사건 직후 청주에서 다시 제주로 운항했는데, 여전히 경고등이 들어오는 현상이 발생해 제주공항 정비사는 이를 확인한 후 도어 핸들에 가볍게 테이핑을 했고 다시 제주에서 김포로 운항한 이후에서야 이스타항공 정비팀이 정비한 사실을 인정할 수 있다"고 밝혔다.

또 이스타항공 측이 사무장이 작성한 보고서를 삭제하려고 한 사실도 지적했다.

재판부는 "항공기의 기계적 결함이 제대로 기록되지 않아 정비가 적시에 이뤄지지 않았을 경우 대규모의 인적·물적 피해가 발생할 수 있었던 점, 항공기 사고는 그 자체로 대형 참사로 이어지므로 항공기조종사는 그 직무상 의무를 충실히 준수해야 할 필요성이 큰 점 등을 종합해 보면 피고의 처분은 적법하다"고 판시했다.

한편 이스타항공은 2009년 12월 국내, 국제선 정기항공운송면허(AOC)를 얻어 사업 중인 한국의 저비용 항공사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