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28일 07시 3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28일 07시 33분 KST

5·18 비하 '일베' 인증샷 올린 고교생 사죄

community

5·18 35주년 민주화운동 추모 행사에서 일간베스트저장소(일베) 회원임을 인증하는 사진을 올린 고등학생 2명이 사죄했다.

연합뉴스가 28일 제35주년 5·18 민중항쟁 기념행사위원회에 확인한 바에 따르면 광주의 모 고교에 재학 중인 남학생 2명(17)이 지난 22일께 부모님과 함께 광주YMCA에 있는 행사위 사무실을 찾아와 사죄하고 반성문을 건넸다.

이들은 반성문을 통해 "장난삼아 올린 글이 민주화 정신을 욕보이게 만든 점에 대해 고개숙여 사과드린다"며 "봉사에 참여하면서 느낀 점이 많이 있었다. 그럼에도 사이트에 글을 올리고 5·18을 욕하는 글을 써서 정말로 잘못된 일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또한 "이 계기를 통해 5·18에 대해 올바른 역사관념을 갖게 되고 참뜻을 알게 됐다"고 덧붙였다.

이들은 지난 18일 노란 유니폼을 입은 채 행사위 사무실에서 일베를 상징하는 손가락 모양을 한 뒷모습 사진과 '자원 활동가'라고 쓰인 명찰 등을 찍어 일베 사이트에 게재했다.

행사위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어린 학생들이고 진심으로 잘못을 뉘우치고 있어 다시는 5·18을 폄훼해 5·18의 아픔을 겪은 지역 시민들에게 상처를 주는 일이 없도록 주의를 주고 선처했다"고 말했다.

비비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