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28일 06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28일 06시 55분 KST

위안부 피해 할머니 또 별세

연합뉴스

위안부 피해자 이효순 할머니가 27일 향년 91세로 별세했다.

일본군 위안부 할머니와 함께하는 마산·창원·진해시민모임(이하 시민모임)은 이 할머니가 27일 오후 경남 창원 파티마병원에서 노환으로 숨을 거뒀다고 28일 밝혔다.

이 할머니의 별세로 정부에 등록된 위안부 피해자 238명 중 생존자는 52명으로 줄었다.

별세한 위안부 피해 이효순 할머니

경남 의령군에서 태어난 이 할머니는 17살이던 1941년 위안부로 끌려갔다.

대만·중국·싱가포르·베트남 등지에서 고초를 겪다가 1945년 해방 이후 귀국했다.

시민모임은 29일 오후 7시 빈소에서 추모식을 개최한다.

발인은 30일 오전 7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