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28일 06시 2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28일 06시 29분 KST

메르스 환자 2명 추가 발생

연합뉴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2명 추가로 발생했다.

추가 환자는 국내 첫 메르스 환자 A(68)씨와 같은 병동에 있던 환자와 의료진으로, 국내 메르스 감염 환자는 첫 환자 발생 이후 8일만에 7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본부는 A씨가 입원했던 B병원 입원환자 F(71)씨와 A씨를 치료하던 J(28.여)씨에 대해 유전자 검사를 실시한 결과 메르스 감염 사실을 확인했다고 28일 밝혔다.

두 사람은 국가지정격리병상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두 사람 모두 2차 감염 환자로 이들로부터 재감염된 3차 감염 환자는 나타나지 않았다.

한편, 질병관리본부는 메르스 환자와 밀접 접촉한 뒤 고열 등 의심 증상이 발생한 K(44)씨가 지난 26일 중국으로 출국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이 남성은 메르스 환자와 밀접 접촉했지만 자가 격리자로 보건당국의 관리 대상자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 남성은 세번째 환자 C(76)씨의 아들이자 네번째 환자인 D(40대 중반·여)씨의 동생이다.

보건당국은 전날 이 남성의 출국 사실을 확인하고 국제보건규칙(IHR)에 따라 세계보건기구 서태평양지역 사무소(WPRO)와 중국 보건 당국에 통보해 진단검사와 치료를 받도록 조치했다. 또 중국측에 한국 정부가 국내 접촉자들을 추적조사해 격리·관찰하고 있다는 사실도 전했다.

K씨는 16일 아버지 C씨의 병문안을 위해 B병원을 방문해 첫 환자 A씨와 C씨가 입원한 병실에 4시간 가량 머물렀으며 사흘 뒤인 19일 발열 등 증상이 발생해 22일과 25일 한 병원의 응급실에서 진료를 받았다. 2차례 응급실 방문시의 체온은 37.7도와 38.6도였다.

응급실 의료진은 K씨에게 중국출장 취소를 권유했지만 K씨는 이를 받아들이지 않고 출국했다. 의료진은 27일에야 보건당국에 K씨의 진료 사실 등을 신고했다.

보건당국은 K씨의 부인과 해당 의료기관의 의료진 10명을 자가 격리하는 한편 K씨의 좌석 근처에 탑승한 비행기 승객, 회사 동료 등의 신원[009270]을 파악해 격리할 밀접 접촉자를 가려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