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27일 03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27일 03시 59분 KST

의사도 메르스 감염 : 환자 수 5명으로 늘었다

연합뉴스
국내에서 세 번째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자가 발생한 21일 오후 감염 환자가 입원하고 있는 서울시내 병원 응급실 앞으로 시민이 지나고 있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의 감염자 1명이 추가로 확인돼 국내 메르스 감염자가 모두 5명으로 늘었다.

새로 감염이 확인된 환자는 메르스 감염 환자를 치료한 의사다. 그동안 국내에서 발생한 메르스 감염자 중 의료진은 이번이 처음이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국내 첫 메르스 환자 A(68)씨를 진료한 의사 E(50)씨에 대해 유전자 검사를 실시한 결과 메르스에 감된 것으로 확인됐다고 27일 밝혔다.

질본은 E씨와 함께 이날 감염 의심환자로 분류된 간호사 1명에 대해서도 유전자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음성으로 나타나 메르스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판정했다.

국내 다섯번째 메르스 환자가 된 E씨는 의원급 의료기관인 C병원의 의사로, 17일 정오께 A씨를 진료한 바 있다.

사진은 현미경에서 관찰된 중동호흡기증후군 바이러스의 모습.

그는 A씨의 메르스 발병이 보건당국에 의해 확인된지 이틀 뒤인 22일부터 자가(自家) 격리중이었지만 25일부터 발열과 설사 증상을 보였고 결국 유전자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E씨도 최초 환자인 A씨로부터 메르스에 감염된 2차 감염 환자인 만큼 아직 2차 감염된 사람에게서 다시 감염된 3차 감염 환자는 나타나지 않았다.

1차 감염자인 A씨를 제외하면 A씨의 부인인 B(63)씨, A씨와 같은 2인실을 썼던 C(76)씨, 이 병실에서 C씨를 간병하던 C씨의 딸 D씨를 포함해 의사 E씨까지 모두 최초 환자인 A씨에게서 메르스에 감염된 2차 감염 환자들이다.

한편 질본은 감염자와 '밀접한 접촉'으로 자가 격리 중이던 또다른 2명을 감염 의심환자로 분류하고 유전자 검사를 실시했으나 2명 모두 메르스에 감염되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질본은 유전자 검사에서 음성으로 확인됐어도 밀접 접촉자 관리원칙에 따라 최종 환자접촉일로부터 14일까지 격리이송된 상태를 유지한다. 이들의 가족도 자가 격리 상태 지속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