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26일 07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26일 09시 40분 KST

일본 아이돌 마루야마 카린, 21살의 나이에 폐암으로 세상을 떠나다

사망한 마루야마 카린

폐암으로 투병 중이던 일본의 솔로 아이돌 마루야마 카린이 지난 5월 22일 폐암으로 사망했다. 향년 21세.

공식 홈페이지에 의하면 마루야마 카린은 1993년 후쿠시마 현 출생으로, 2012년 강담사의 '미스iD2013'의 준결승 진출을 계기로 아이돌 활동을 시작했다. 첫 싱글은 2015년 2월에 내놓은 Eternal Summer(영원한 여름)였다.

마루야마 카린의 처음이자 마지막 싱글, Eternal Summer의 뮤직비디오

마루야마는 초등학교 2학년 때 악성 뇌종양을 앓아 모두 7번의 수술을 했지만 지난 2014년 10월에 암이 폐로 전이됐다. 그녀는 당시 자신의 블로그에 다음과 같이 썼다. "지지마! 힘내라!고 해도, 언젠가는 병에 질 때가 올지도 모릅니다. 하지만 팬 여러분의 응원과 성원을 저의 힘으로 바꿀 수 있습니다."

마루야마의 어머니인 마치코는 마루야마의 투병 사진을 종종 사진과 함께 트위터에 개시했다.

일본 트위터에는 그녀의 죽음을 아쉬워하는 목소리가 계속 올라오고 있으며, 마루야마 카린은 죽기 전 "많은 팬들과 만나고 싶다"는 유언을 남긴 바 있다. 21살의 아이돌 소녀, 평화롭게 잠들길.

허핑턴포스트JP의 '丸山夏鈴さん、21歳のアイドルが肺がんで亡くなる 芸能界から惜しむ声'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