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23일 06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23일 06시 25분 KST

옐런 미 연준의장 "올해 어느 시점에 금리인상"

ASSOCIATED PRESS
Federal Reserve Chair Janet Yellen removes her glasses as she testifies on Capitol Hill in Washington, Wednesday, Feb. 25, 2015, before the House Financial Services Committee hearing:

미국의 기준금리가 "올해 안 어느 시점"부터 오르기 시작할 것이라고 재닛 옐런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이 전망했다.

미국의 중앙은행인 연준의 옐런 의장은 22일(현지시간) 로드아일랜드 주 프로비던스 지역 상공회의소에서 연설하며 "올해 안 어느 시점에는 연방기금금리 목표치를 높이기 위한 초기 조치에 나서고 통화정책의 정상화 절차를 시작하는 게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현재 미국의 기준금리인 연방기금금리 목표치는 2008년 12월부터 0∼0.25%로 유지되고 있다.

이런 초저금리 정책은 금융위기 대응을 위한 일종의 비상 대책이었던 만큼, '통화정책의 정상화'는 기준금리 인상으로 해석되고 있다.

옐런 의장은 "고용과 물가가 우리(연준)의 목표 수준에 도달했을 때까지 통화정책 강화를 늦춘다면 경제를 과열시킬 위험이 있다"고 지적했다.

지난 20일 연준이 공개한 통화정책 결정기구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4월 회의록에는 "많은 (회의) 참가자들은 오는 6월에 사용할 수 있는 (경제지표) 자료들이 연방기금금리 목표치 인상 조건을 충족시키지 않을 것이라는 의견을 보였다"는 내용이 담겼다.

따라서 옐런 의장의 이날 발언은 오는 9월 FOMC 정례회의 때부터 기준금리 인상에 착수할 것이라는 많은 금융시장 전문가들의 예상에 무게를 실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지를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습니다.

블룸버그가 지난 8일부터 13일까지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경제분석가 54명 중 42명이 기준금리 인상 시점으로 오는 9월을 지목했다.

이어 옐런 의장은 연내 금리 인상이 실현되기 위한 조건으로 "노동시장 여건의 지속적인 개선"과 "물가가 중기적 관점에서 2%까지 올라갈 것이라는 합리적 신뢰"를 거론했다.

최근 발표된 미국 경제지표 가운데 지난 4월의 비농업부문 신규고용 증가량은 22만3천 개로 늘어났고 실업률은 5.4%로 낮아지는 등 고용 분야에서는 긍정적 신호가 잇따르고 있다.

그에 비해 지난 4월의 생산자물가지수(PPI)는 0.4% 하락했고, 같은 달의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석달 째 상승세를 이어갔지만, 상승폭은 한달 전보다 둔화한 0.1%에 그치는 등 소비 측면에서는 본격적인 회복으로 읽힐 수 있는 신호가 아직 감지되지 않고 있다.

연준이 물가지표로 주로 사용하는 핵심 개인소비지출(PCE) 물가지수는 지난 2월에 전년 동월대비 1.4%, 지난 3월에는 1.3% 오르는데 그치며 목표치인 2%와의 격차를 좀처럼 좁히지 못하고 있다.

미국 경제가 극복해야 할 세 가지 '맞바람'으로 옐런 의장은 금융위기 때의 주택시장 붕괴가 만들어낸 여파와 정부지출 감소로 대표되는 재정적자 감축 과정에서의 악영향, 그리고 미국 이외 지역에서의 부진한 경제성장을 지목했다.

그는 "우리(미국) 경제는 이런 맞바람들을 아직 완전히 이겨내지 못했으며, 따라서 올해의 나머지 시기와 그 이후에 고용과 생산의 증가 속도는 완만할(moderate) 것"이라는 의견을 냈다.

금리인상 속도와 관련해 옐런 의장은 "연방기금금리가 오르기 시작한 다음에는 정상화의 속도가 점진적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내다봤다.

그는 "연방기금금리가 장기적인 정상 수준으로 되돌아가려면 몇 년은 걸릴 것이라고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마이너스 성장'까지도 예상되는 지난 1분기에 이어 2분기에도 미국의 국내총생산(GDP)이 저조한 성장을 이어가면서 결국 올해 전체의 예상 성장률을 달성하지 못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데 대해 옐런 의장은 "대부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위원들은 앞으로 약 2년 동안 2.5%를 전후한 실질 GDP 성장률을 낼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