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21일 13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21일 13시 22분 KST

중앙대 분노의 분칠(사진)

"분 바르는 여학생들 잔뜩 입학하면 뭐하느냐. 졸업 뒤에 학교에 기부금도 내고 재단에 도움이 될 남학생들을 뽑으라"

박용성 전 중앙대 재단이사장이 2015학년도 대입 전형 과정에서 합격자 성비 조정을 지시했다는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한국성폭력상담소, 한국여성민우회 등 여성단체 회원들은 21일 서울 중앙대학교에서 박 이사장에게 하고 싶은 말을 전했다.

Photo gallery 분노의 분칠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