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20일 18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20일 18시 17분 KST

최홍만, 억대 사기 혐의 피소...경찰 조사받아

연합뉴스

이종격투기 선수 출신인 최홍만(35) 씨가 지인들에게 억대의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아 고소당했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2013년 12월과 작년 10월 문모(36)씨와 박모(45)씨에게 총 1억2천500만원 상당의 돈을 빌리고 갚지 않은 혐의(사기)로 최씨를 19일 불러 조사했다고 2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씨는 2013년 12월 홍콩에서 지인 문씨에게 "급하게 쓸데가 있다"며 홍콩달러로 1억원 상당의 돈을 빌린 뒤 갚지 않았다.

또 작년 10월엔 박씨에게 역시 "급전이 필요하다"며 2천500만원을 빌리고 나서 지금까지 갚지 않고 있다.

최씨는 경찰에서 돈을 빌린 사실을 인정하면서 "자금 사정이 좋지 않아 갚지 못했을 뿐 사기를 치려던 것은 아니다"며 "앞으로 갚아나갈 계획"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최씨와 고소인들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사실 관계를 파악하고, 최씨가 돈을 빌릴 당시 갚을 능력과 의지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