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20일 16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20일 16시 32분 KST

유엔 인종차별철폐위 "韓 외인강사 에이즈검사제 없애야"

www.jupiterimages.com

유엔 인종차별철폐위원회가 5월 20일(현지시간) 지난 2009년 한국에서 뉴질랜드 여성을 영어강사로 재고용하는 조건으로 에이즈 검사를 받도록 요구한 것은 인권을 침해한 것이라며 한국 정부가 이 여성에게 정신적 물질적 피해 보상을 하라고 촉구했다.

유엔 인종차별철폐위는 외국인에게만 요구되는 2차 에이즈 검사를 거부해 재고용되지 않은 것은 인종차별이며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모욕이라며 한국 정부는 한국 사람은 받지 않는 이 검사를 외국인이 받아야 하는 정당한 이유를 제시하지 않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인종차별철폐위는 또 한국의 이 정책을 검토한 결과 공중보건이나 어떤 근거에서도 정당화될 수 없고 인종이나 피부색, 국적 등에 차별을 받지 않고 일할 수 있는 권리를 위배한 것이라면서 한국 정부는 외국인 고용에 대한 규제와 정책을 검토해 인종차별을 하는 법과 관행을 없애라고 요구했다.

인종차별철폐위는 또 공무원이나 언론, 일반 대중이 수치심 유발 등의 형태로 외국인 혐오증을 나타내는 것을 막아야 한다면서 한국정부는 90일 이내에 어떤 조처를 했는지 통보해달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