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20일 13시 53분 KST

독일·프랑스, 화석연료와의 전쟁을 선포하다

독일과 프랑스가 기후변화에 대처하기 위해 '화석연료와의 전쟁'을 선포했다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AFP통신 등이 1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이날 독일 베를린에서 공동 성명을 내고 오는 12월 프랑스 파리에서 열릴 유엔 기후변화정상회의에서 "야심차고 포괄적이며 법적 구속력이 있는 글로벌 기후협약을 도출하기 위해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양국 정상은 기후변화정상회의를 앞두고 이날 베를린에서 열린 35개국 대표자회의를 마친 뒤 "이번 세기 중에 세계 경제를 완전히 '탈탄소화'하기 위해 분투하겠다"고 말했다.

이들은 "기온이 산업화 이전 대비 섭씨 2도 이상 올라가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는 기후 친화적인 토지 사용뿐 아니라 저탄소 인프라와 기술로의 근본적인 투자 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오는 12월 파리 기후변화정상회의에는 200여개 나라가 참석해 기후 변화와 기온 상승을 억제하기 위한 국제사회의 대응 방안을 논의하게 된다.

그동안 각국 지도자들은 탄소배출을 완전히 중단한다는 목표를 이번 파리협약에 구체적으로 포함시킬지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세계자원연구소의 제니퍼 모건 기후 프로그램 담당은 FT와의 인터뷰에서 "협약에 내용이 담기면 탈탄소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규모가 커질 것이라는 분명한 메시지를 전달하게 되는 것"이라며 "여태껏 이 정도까지 명시한 적이 없었다"고 말했다.

기후변화 방지를 주요 정치적 의제로 삼아온 메르켈 총리는 이 문제를 오는 6월 독일에서 열리는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에서도 들고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독일의 경우 재생 에너지가 활성화돼 있지만 탈핵 노선을 택하면서 화석 연료 의존도가 커졌다. 독일 정부는 202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을 40% 감축한다는 계획이다.

반면 화석연료 산업에 의존성이 큰 일부 국가들은 경제에 미칠 부담을 고려해 탈탄소 목표를 구체적으로 협약에 포함시키는 대신 이전 기후회의의 협약 내용이 유지되기를 바라고 있다고 FT는 덧붙였다.

Photo gallery 지구촌 불 끄기 '어스 아워(Earth Hour)'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