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9일 16시 1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9일 16시 15분 KST

반기문 "성완종 포함한 누구와도 국내정치 협의 안해"

연합뉴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19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 G타워 유엔 아시아태평양 경제사회위원회(UN ESCAP) 동북아사무소에서 열린 UN 창설 70주년 기념식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19일 커다란 파문을 일으키고 자살한 성완종 전 경남기업 회장과 특별한 관계가 아니라고 강조했다.

반 사무총장은 이날 인천시 송도의 컨벤시아에서 열린 '2015 세계교육포럼' 개회식에 참석한 뒤 열린 기자회견에서 "8년 반 동안 유엔 사무총장으로 재직하면서 성완종 회장을 포함한 누구와도 국내 정치를 협의한 일이 없다"며 "성완종 회장과 특별한 관계가 아니다"고 말했다.

다만 성완종 전 회장과 국내에서 친분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성완종 회장과 사실 충청포럼 회원으로서, 제가 몇번 (충청포럼에) 참여한 일이 있다"며 "(성완종 회장은) 장학재단을 설립해서 많은 학생에게 희망주는 좋은 일도 하셨고 국내에 있을 때 여러차례 만났었다"고 밝혔다.

이어 "유엔 사무총장으로서는 거리도 있으니까, 서울에 들어오는 계기가 있을 때 만나는 사이였고 잘 알고 지내왔다"고 덧붙였다.

반 총장은 "개인적으로 성완종 회장이 극단적 결단을 하셔서 불행하게 삶을 마감한 것을 안타깝게 생각하고 가족들에게 따뜻한 위로의 말을 전한다"고 밝혔다.

황우여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리나 보코바유네스코 사무총장이 19일 오후 인천시 연수구 송도컨벤시아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반 총장은 그의 조카가 경남기업에서 추진했던 베트남 '랜드마크 72'사업과 관련돼 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선 "제가 전혀 알지 못하고 제가 관여한 일이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국제사회에서 많은 일을 하고 있고 국제사회가 저에게 기대하는 일도 많다"며 "불필요하거나 정확하지 않은 추측이 제가 하는 일에 지장을 주고 있다. 그런 일을 자제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반 총장은 자신이 차기 대권주자로 오르내리는데 대해 "국내 정치는 한국의 발전을 위해 헌신하겠다고 생각하고 노력하시는 분이 많이 있으므로 그런 분들이 국민의 판단을 받아서 역할을 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생각한다"며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저는 국제정치와 국내정치는 여러 면에서 다른 점이 많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저에 관한 추측이나 정치적 행보 어찌 될 것인지 여론조사를 한다든지 이런 것은 자제해주셨으면 한다"며 "다음부터 여론조사 기관들도 저를 포함하지 않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반 총장은 "유엔 사무총장으로서 내년 말 임기가 끝날 때까지 촌음을 아껴가면서 국제 평화와 안전, 지속가능한 개발, 인권보호, 기후변화 등 인류를 위한 일에 모든 힘을 바치겠다"며 "국민 여러분께서 아낌없는 성원 보내주신데 거듭 감사드린다"고 강조했다.

이어 "훌륭하게 임기를 마치고 고국에 돌아와서 인사드릴 때 자랑스럽게 인사드릴 수 있고 저로 하여금 여러분들도 보람을 느낄 수 있는 기회를 주시면 감사드리겠다"고 덧붙였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