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9일 15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9일 15시 23분 KST

"이것이 인간인가"...위안부 피해자 모욕한 일본인

'말뚝테러' 스즈키 노부유키, 일그러진 얼굴의 소녀상 나눔의집에 발송

나눔의집 측 "테러행위…경찰에 수사 의뢰"

위안부 소녀상에 '말뚝테러'를 한 일본 정치인 스즈키 노부유키(鈴木信行)씨가 19일 경기도 광주시 퇴촌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의 보금자리 나눔의집에 소포로 보낸 '제5종보급품'(第五種補給品)이라는 글자가 적힌 용기 속 일그러진 소녀상과 독도가 일본 영토라는 글자가 적힌 작은 말뚝.

2012년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소녀상에 '말뚝테러'를 한 일본 극우 정치인이 위안부 피해자와 한국을 모욕하는 소녀상과 '다케시마는 일본 영토'라는 글귀의 말뚝 모형을 19일 '나눔의 집'으로 보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쉼터인 경기도 광주 소재 나눔의 집은 이날 오후 4시께 보낸이가 '유신정당·신풍 스즈키 노부유키(鈴木信行·50)'로 적혀 있는 작은 상자 우편물을 받았다.

상자 안에는 일본어로 '제5종 보급품'이라고 적힌 글귀와 함께 일그러진 얼굴 표정으로 무릎 아래가 없는 형태의 소녀상 모형(높이 12㎝·폭 5.5㎝)이 담겨 있었다.

'제5종 보급품'이란 군인을 상대로 하는 성매매 여성을 뜻하는 용어다.

우편물 상자에는 '다케시마는 일본 고유의 영토'라고 적힌 성인 검지손가락 크기의 말뚝 모형(높이 9㎝)도 있었다.

안신권 나눔의 집 소장은 "2012년 6월 당시 일본대사관 앞 위안부 소녀상에 말뚝을 걸어놨던 바로 그 일본인"이라며 "위안부 피해자를 모욕하는 테러행위여서 경찰에 수사를 의뢰할 것"이라고 말했다.

일본 극우 정치인 스즈키 노부유키

실제로 스즈키씨는 자신의 블로그에 지난 16일에 올린 글에 '5월 16일, 한국 위안부박물관에 관련 물품을 증정했다'고 자신이 한 행위임을 밝혔다.

이날 평화조항으로 불리는 일본헌법 제9조의 수호운동을 벌이는 시민단체 '헌법9조 세계로 미래로 연락회'(9조련) 소속 일본인 15명을 이끌고 나눔의 집을 찾은 일본 동지사대학의 아사노 켄이치 교수는 "위안부 할머니들의 명예를 훼손한 것으로 일본인의 수치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지난해 6월 30일 당시 서울중앙지법 형사 1단독 안호봉 부장판사는 2012년 위안부 소녀상 등에 '말뚝테러'를 한 혐의로 기소된 스즈키 노부유키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지만, 스즈키씨가 한국으로 입국하지 않아 실효를 거두지 못했다.

스즈키씨는 2012년 6월 주한 일본대사관 앞에 설치된 위안부 소녀상에 '다케시마는 일본 영토'라고 적은 말뚝을 묶어 위안부 할머니들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다.

그는 일본에 있는 매헌 윤봉길 의사 순국비에도 말뚝테러를 하고 윤 의사를 '테러리스트'라고 모욕한 혐의도 받았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