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9일 13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9일 13시 50분 KST

비서들에게 우산을 씌워주는 대통령(동영상)

18일 ABCnews가 유튜브에 올린 이 동영상을 한번 보자. 길지 않다.

경향신문에 따르면, 오바마가 우산을 씌워준 사람은 발레리 재럿 백악관 선임고문과 애니타 브레켄리지 부비서실장이다.

비가 내리면, 우산이 있는 사람이 그것도 키가 큰 사람이 우산을 드는 게 일반적인 일이다.

이 영상도 그런 일반적인 일을 담고 있을 뿐인데, 우산을 든 사람이 권력의 최정점에 있는 '대통령'이라는 점에서 신선하게 다가온다.

만약 한국이었다면 어땠을까?

관련기사 :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