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9일 10시 2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9일 10시 21분 KST

'이상해진' 김정은, 자라 양식공장 현지시찰서 '격노'

연합뉴스

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자라 양식공장을 찾아 "이 공장처럼 일을 해선 안된다"며 '격노'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이 현지시찰을 하면서 질책성 발언을 한 적은 여러 차례 있었지만, 이번처럼 시찰 내내 맹렬한 질타만 늘어놓은 것은 이례적이다.

19일 조선중앙통신은 "경애하는 김정은 동지께서 대동강 자라공장을 현지지도하시었다"며 "김정은 동지께서는 이 공장에서 생산을 정상화하지 못하고 있다는 보고를 받고 실태를 요해하기(파악하기) 위해 찾아왔다고 말씀하시었다"고 전했다.

중앙통신은 김정은 제1위원장이 공장 여러 곳을 둘러보며 생산과 관리 실태를 살핀 뒤 '엄하게 지적'했다고 전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우리 인민들에게 약재로만 쓰이던 자라를 먹일 수 있게 됐다고 기뻐하시던 장군님(김정일)의 눈물겨운 사연이 깃들어 있는 공장이 어떻게 이런 한심한 지경에 이르렀는지 억이 막혀(기가 막혀) 말이 나가지 않는다"고 질책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대동강 자라공장을 찾았다고 노동신문이 19일 보도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자라공장의 관리 부실 등을 '격노'해 질책했다고 노동신문이 전했다.

또 그는 당에서 민물왕새우를 기르라고 종자를 보냈으나 공장에서는 2년이 지나도록 양식장을 완공하지 못했다며 "공장 일꾼들의 무능과 굳어진 사고방식, 무책임한 일본새(일하는 태도)의 발로"라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전기문제, 물 문제, 설비문제가 걸려 생산을 정상화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은 말도 안되는 넋두리"라고 격노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공장마다 김일성·김정일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설치하는 '혁명사적 교양실'이 이곳에는 설치돼 있지 않았다는 사실에도 격분하여 "도저히 이해할 수 없다", "위대한 장군님의 업적을 말아먹고 있다" 등의 표현으로 비난했다.

그는 "당의 전투적 구호도 바로 세워져 있지 않는 공장 안에서 맥 빠진 한숨 소리만 들린다"며 "공장이 주저앉을 지경에까지 이르렀는데 놀라운 정도로, 이런 단위는 처음 보았다"고 꾸짖었다.

그는 '현대화', '기술화' 측면에서도 공장이 뒤처지고 있다며 "수질 측정 및 자동 조종 체계를 구축하지 않고 이 공장에서처럼 양식장 내부를 감시나 하는 카메라를 설치해놓은 것이 무슨 종합조종실이고 현대화인가"라고 질책했다.

김정은 제1위원장은 "이 공장에서처럼 일을 해서는 위대한 장군님의 염원을 실현할 수 없고 나중에는 당의 권위까지 훼손시키는 엄중한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대해 양무진 북한대학원대 교수는 "김정은 체제 들어 현지지도에서 사기 진작보다 질책을 통해 책임을 전가하려는 모습이 자주 보인다"며 "자신의 절대적 권위에 기대 강제적 동의를 얻으려는 것은 경험 부족에서 오는 미숙함일 수 있다"고 분석했다.

장용석 서울대 통일평화연구원 선임연구원은 김정은 제1위원장의 '조건'을 탓하지 말라는 지적에 대해 "김정은의 지시나 정책에 상당히 무리한 측면이 있어 간부들 입장에서 제대로 이행하기 어려운 상황임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날 시찰에는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오수용 노동당 비서, 리재일 당 제1부부장, 조용원 당 부부장이 김정은 제1위원장을 수행했다.

[광고] 볼보자동차코리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