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9일 10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9일 10시 47분 KST

2000년 이후 중산층의 삶의 질이 낮아졌다는 5가지 지표

shutterstock

2000년 이후, 14년여 동안 우리나라 중산층의 소득은 늘어난 대신 삶의 질은 나아지지 않았다는 분석이 나왔다. 19일 현대경제연구원이 발표한 '우리나라 중산층 삶의 질 변화' 보고서의 진단 내용이다. 교육비와 주거비 부담이 소득 증가분 이상으로 높아졌기 때문이다. 연합뉴스는 보고서가 다음의 기준으로 중산층을 정의했다고 전했다.

정의: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기준대로 중위소득의 50∼150%에 속하는 계층

우리나라 총인구에서 중산층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4년 현재 전체 1천137만 가구 가운데 766만 가구로, 70.0%를 차지했다. 중산층 비중은 2005년 69.2%로 떨어지고서 줄곧 70% 선을 넘지 못하다가 9년 만에 70%대를 돌파했다. -연합뉴스

*중산층 구성 변화:

1990년 / 4인 가구, 30대 후반 가구주, 고졸 가구주, 외벌이

2014년 / 3인 가구, 40대 후반 가구주, 대졸 가구주, 맞벌이

가구 구성원 수는 줄고, 가구주의 나이와 학력은 높아지고, 소득원은 복수화된 것이다. 이런 영향으로 중산층의 월소득은 14년 새 다른 계층보다 더 큰 비율로 증가했다. -연합뉴스

*중산층 월 명목소득::

1990년 / 81만6천원

2014년 / 390만5천원

4.8배 수준으로, 연평균 6.7% 증가한 셈이다. 같은 기간에 저소득층의 월소득은 5.9%, 고소득층은 6.5%의 증가 폭을 보였다. -연합뉴스

하지만 보고서는 주거비, 교육비 부담이 더 커지고 여가, 의료·보건 소비가 위축되면서 중산층의 삶의 질은 오히려 후퇴했다고 평가했다. 그 근거가 되는 지표는 이렇다.

지표 1. 1990년∼2014년 중산층이 부담하는 전세보증금 증가 속도

연평균 12.1% (소득증가율의 약 두 배)

지표 2. 가처분소득 대비 전세보증금 부담

1.1배 → 3.2배 (중산층 가구가 소득을 한 푼도 쓰지 않고 3.2년을 꼬박 모아야 전세보증금을 마련할 수 있는 수치)

지표 3. 중산층 가계 지출에서 교육비가 차지하는 비중

1990년 / 13.4%

2014년 / 17.0% (3.6%포인트 증가)

지표 4. 가처분소득 대비 학원비 비중

2000년 / 6.8%

2014년 / 10.2% (고소득층의 학원비 비중(6.4%→8.6%)을 앞선 수치)

지표 5. 오락·문화비 지출 비중

1990년 / 5.9%

2014년 / 5.6%

이외에 보건·의료비 지출 비중은 같은 기간 6.5%에서 변화가 없었다. 연합뉴스는 보고서가 "전·월세 주택 공급 확대, 보증금 대출 여건 개선 등으로 중산층의 과도한 주거비 부담을 줄여주는 정책이 요구된다"며 "공교육 정상화로 중산층의 교육비 부담도 줄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