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9일 03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9일 03시 48분 KST

오바마, 트위터에 입성하다 : 아버지 부시 '팔로잉'

ASSOCIATED PRESS
President Barack Obama waves as he heads toward Marine One on the South Lawn of the White House in Washington, Thursday, May 14, 2015. Obama is traveling to Camp David, Md. to meet with Gulf Cooperation Council leaders and delegations. (AP Photo/Brett Carlsen)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개인 트위터 계정을 선보였다.

오바마 대통령에게는 백악관 트위터 계정이나 자신을 지지하는 정치단체인 '행동을 위한 조직'(OFA·Organizing for Action)이 자신의 이름으로 운용하는 계정이 있었지만, 개인 계정을 만들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계정 주소는 '미국 대통령'(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의 영어 약자를 딴 '@POTUS'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트위터 대문 사진에 미국에서 흑인의 투표권 차별을 철폐하는 계기가 됐던 '셀마-몽고메리 행진' 50주년 기념식에 지난 3월 참석했던 장면을 싣고 대통령이 된 지 6년만에 계정을 설립했다고 신고했다.

계정이 만들어지자 팔로우어들이 잇따르며 순식간에 100만명을 넘어섰다. 부인인 미셸 오바마와 존 케리 국무장관을 비롯한 각부 장관들, 백악관 참모들이 팔로우어 대열에 가세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오랜 동지였던 댄 파이터 전 백악관 선임고문은 자신의 트위터에 "굉장한 일"이라고 놀라워하면서 대통령 소통방식이 바뀌는 중요한 징후라며 환영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옥시덴털, 컬럼비아, 하버드 등 자신이 다녔던 대학 3곳과 시카고 스포츠팀들, 정부 관리들, 전임자들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과 조지 H. W 부시 전 대통령에게 팔로잉했다.

그러나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을 비롯해 대권 주자군들에게는 팔로잉하지 않았다.

백악관은 블로그 글에서 "오바마 대통령은 그의 정부를 역사상 가장 열려 있고 참여적으로 만들고자 노력하고 있다"며 "이 계정이 미국인에게 가장 중요한 문제들에 대해 참여할 새로운 공간을 부여할 것"이라고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