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8일 13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8일 13시 40분 KST

프랑스 개신교, 동성결혼을 인정하다!

ASSOCIATED PRESS
People holding the French and the rainbow flags attend the event

프랑스 개신교가 목사의 동성 커플 축복을 허용함으로써 사실상 동성 간 결혼을 인정했다.

프랑스 최대 개신교 단체인 연합 개신교(EPUdF)는 17일(현지시간) 대의원 총회를 열어 찬성 94표, 반대 3표로 동성 커플 축복을 허용하기로 했다고 현지 라디오 RFI가 보도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EPUdF 소속 500여 명의 목사는 행사 등을 통해 동성 커플을 축복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교회 내의 반대 여론을 고려해 원하지 않는 목사는 반드시 따르지 않아도 되도록 했다.

가톨릭 전통이 강한 프랑스에서는 인구의 2%가량이 개신교도로 추정된다.

이 개신교도의 ⅔가량은 보수적인 복음주의자들이라 동성 결혼에 반대하고 있다.

사회당 소속의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은 2013년 가톨릭의 반대에도 동성 결혼법을 통과시켰다.

이후 가톨릭 단체의 반정부 시위가 잇따랐다.

또 최근 프랑스 정부는 바티칸의 반대에도 동성애자를 바티칸 대사로 보내기로 했다.

바티칸 측은 별다른 설명 없이 신임장 제정을 거부하고 있는데 프랑스 정부의 동성결혼 합법화 등에 대해 바티칸의 불만이 표출된 것으로 해석된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지난 2013년 7월 "동성애자인 사람이 좋은 의지로 신을 찾는다면 내가 어떻게 심판할 수 있느냐"고 말한 바 있다. 이 발언은 교황이 동성애자를 포용한다는 의미로 해석됐다.

관련기사 :

Photo gallery A Historic Day See Galle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