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8일 13시 0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8일 13시 09분 KST

한국 아이들의 행복감 최저수준... 네팔·에티오피아보다 낮아

연합뉴스

한국의 아이들은 얼마나 행복할까?

'연합뉴스'의 보도에 따르면, 국제구호단체 세이브더칠드런과 서울대 사회복지연구소는 5월 18일 '아동의 행복감 국제 비교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을 비롯해 루마니아, 콜롬비아, 노르웨이, 이스라엘, 네팔, 알제리, 터키, 스페인, 에티오피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독일 등 12개국 아동 4만2천567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이 조사에서 한국 아동의 행복감 순위는 최하위를 기록했다.

"12개국 아동 4만2천567명의 '주관적 행복감' 조사 결과 한국 아동의 연령별 평균은 10점 만점에 각각 8.2점(8세), 8.7점(10세), 7.4점(12세)로 전체 최하위를 기록했다. 연령별 전체 평균은 각각 8.9점, 8.7점, 7.4점이었다."

연구에 따르면, 이는 네팔(8.4점, 8.6점, 8.5점), 에티오피아(8.2점, 8.6점, 8.3점)보다도 낮은 수준이다. 가족, 물질, 대인관계, 지역사회, 학교, 시간 사용, 자신에 대한 만족 등 영역별 조사 결과에서도 모든 영역에서 한국 아동의 만족도가 전체 평균을 밑도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특히 "자신의 외모, 신체, 학업성적에 대한 한국 아동의 만족감은 각각 7.2점, 7.4점, 7.1점으로 최하위 수준을 기록"했다.

PRESENTED BY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