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8일 09시 36분 KST

올해도 주인공 빠진 5·18 기념식장, 학생·공무원으로 자리만 채웠다

5·18 민주화운동 35주년 기념식에서도 5·18의 주인공들의 빈 자리가 학생, 공무원 등으로 메꿔졌다.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 민주묘지 내 기념식장에는 새벽부터 내리는 빗속에도 2천여석의 객석이 가득 찼다.

그러나 기념식 주인공이나 당사자라고 할 수 있는 5·18 유공자나 유가족, 5월 단체 회원들이 대부분 불참, 5·18 민주유공자와 유가족석은 대신 중·고등학생이나 일반 직능단체 회원, 공무원들로 채워졌다.

'님을 위한 행진곡'의 5·18 기념곡 제정과 제창 거부에 따른 후유증이다.

18일 오전 5·18 광주민주화운동 기념식이 열릴 국립 5·18민주묘지 행사장에 유가족석이 텅 비어 있다. ⓒ연합뉴스

광주 숭일고생 400여명과 우산중 학생 500여명이 국가보훈처와의 협약에 따라 객석의 절반가량을 채웠다.

지난해 본부 직원 335명과 지방보훈청 직원 등 총 600여명을 동원했던 국가보훈처는 올해도 본부 직원 100여명과 지방보훈청 직원 수십여명을 객석에 앉혔다.

5·18 유공자와 유가족의 빈자리는 초대장을 받은 직능단체나 자치단체 소속 활동단 소속 회원들과 일반 시민들로 채워졌다.

일부 5·18 유공자와 유가족이 없지는 않았다.

이들은 님을 위한 행진곡 제창 거부 등 정부의 행태에 대해 5월 단체와 같은 생각을 갖고 있지만 오늘이 사실상 가족의 제사일이고 나이가 들면서 다음해를 기약하기 어려워 묘역을 참배하고 기념식도 참석했다는 입장이다.

희생된 딸의 묘역을 찾은 한 할머니는 "기념식장의 좌석을 채우느냐 못 채우느냐가 하는 것보다 국가가 5·18 희생자들의 희생정신을 얼마나 존중해 주느냐가 더 중요하다"며 "5·18 유공자나 가족석에 대신 다른 사람들을 앉힌 것은 좋은 의도로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