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5월 18일 07시 1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5월 18일 07시 17분 KST

5·18과 4·16의 만남(화보)

17일 열린 5·18 민주화운동 제35주년 전야제에는 세월호 유족 100여 명도 참석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세월호 유가족은 5·18 유가족들과 무대에 함께 올라 팝페라 가수 임형주의 세월호 추모 헌정곡 '천 개의 바람이 되어'와 '솔아 솔아 푸르른 솔아'를 합창했다.

전야제를 연출한 최명진 총감독은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35년 전 5·18 당시 시민들이 서로 가진 먹거리를 나누고 아픈 사람들을 간호하며 스스로를 지켰듯, 정부가 우리를 치유해주지 못하고 있지만 같은 아픔을 가진 5·18 민주화운동과 세월호 참사의 유가족들이 한자리에서 만나 노래를 통해 서로를 위로하고 치유하고자 이번 무대를 기획했다"고 말했다.

Photo gallery 세월호 See Gallery